국제 정치·사회

[영상] 러, 1천명 있던 쇼핑센터 포격…또 민간인 테러

"최소 13명 사망"…우크라, 유엔 안보리 긴급회의 요청

우크라이나 중부 크레멘추크시 쇼핑센터가 러시아의 미사일 공격을 받아 불타고 있는 모습. 인디펜던트 유튜브채널 캡처우크라이나 중부 크레멘추크시 쇼핑센터가 러시아의 미사일 공격을 받아 불타고 있는 모습. 인디펜던트 유튜브채널 캡처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중부의 한 쇼핑센터를 미사일로 공격해 인명 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대통령은 27일(현지시간) 텔레그램을 통해 우크라이나 중부 폴타바 주 크레멘추크 시의 쇼핑센터에 러시아 미사일이 떨어졌다고 전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미사일이 떨어질 당시 쇼핑센터에 1000명이 넘는 사람이 있었다"며 쇼핑센터에서 화염과 검은 연기가 치솟는 영상을 게재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쇼핑센터가 화염에 휩싸여 있고 소방대원들이 진화 작업 중"이라며 "희생자 수는 상상조차 하기 어렵다"고 적었다.

관련기사



그러면서 "이곳은 러시아군에 어떤 위협도 되지 않으며, 전략적 가치가 전무하다"며 "러시아군에 인간성을 바라는 것은 부질없는 일"이라고 비판했다.

비탈리 멜레츠스키 크레멘추크 시장은 이번 공격으로 사상자가 발생했다고 밝혔으나, 구체적인 사상자 수는 공개하지 않았다.

이후 드미트로 루닌 폴타바 주지사는 성명을 내고 "최소 13명이 사망하고 40명 이상이 부상했다"며 "21명이 병원에 입원했다"고 밝혔다.

인구 약 21만7000명의 크레멘추크는 우크라이나에서 가장 큰 정유시설이 있는 공업 도시다.

우크라이나는 러시아의 이번 미사일 공격을 논의하기 위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긴급회의 소집을 요청했다.

AFP·스푸트니크 통신에 따르면 세르히 키슬리차 주유엔 우크라이나 대사는 6월 안보리 순회의장국인 알바니아 주유엔 대표부에 서한을 보내 "러시아는 오늘 사람들이 밀집한 쇼핑센터를 미사일로 포격해 또 한 번의 테러 행위를 저질렀다"며 안보리 회의를 열어달라고 요구했다.

안보리는 우크라이나의 요청에 따라 쇼핑센터 미사일 공격과 러시아의 다른 민간인 살상 문제를 논의하기 위한 회의를 28일 오후 열기로 했다.


박성규 기자
exculpate2@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