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대통령실

스페인 왕비 만난 김건희 여사 “패션스타”…美바이든 부부엔 “함께 한국 오시라”

金여사, 나토 참석 정상 영부인들과 대화

스페인 왕비에 "왕비님은 한국서 유명해"

조 바이든 美대통령 내외와도 각각 인사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28일(현지시간) 스페인 마드리드 왕궁에서 열린 펠리페 6세 스페인 국왕 내외 주최 만찬에 참석해 레티시아 왕비(왼쪽),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유럽연합집행위원장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대통령실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28일(현지시간) 스페인 마드리드 왕궁에서 열린 펠리페 6세 스페인 국왕 내외 주최 만찬에 참석해 레티시아 왕비(왼쪽),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유럽연합집행위원장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대통령실


윤석열 대통령의 북대서양조약기구(나토·NATO) 정상회의 참석에 동행하고 있는 김건희 여사가 28일(현지시각) 스페인 국왕 초청 갈라만찬에 윤 대통령과 함께 참석했다.

29일 대통령실은 서면 브리핑을 통해 김 여사가 펠리페 6세 스페인 국왕이 주최한 환영 만찬에서 참석자들과 나눈 대화를 공개했다. 김 여사는 레티시아 스페인 왕비를 만나 “한국에서 동갑은 자연스럽게 가까운 사이가 된다. 우리는 나이가 같다”고 인사를 건넸다. 1972년생인 레티시아 왕비는 “생일이 언제냐. 나는 9월에 50살이 된다”고 물었고, 김 여사는 “나도 9월인데 2일이 생일”이라고 답했다. 레티시아 왕비는 “나는 (9월) 15일”이라고 대화를 이어갔다.



김 여사는 “왕비님은 패션스타로도 한국에서 아주 유명하고 인기가 많으시다”며 “한국은 화장품 등 K뷰티 산업이 매우 훌륭하다”고 말했다. 그러자 레티시아 왕비는 “3년 전 한국에 갔을 때, 여자들이 다 예뻐서 놀랬고, 그래서 화장품을 잔뜩 샀다”고 화답했다.

관련기사



김 여사는 만찬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부부도 만났다. 바이든 대통령과는 지난달 방한 이후 두 번째 만남이다. 당시 질 바이든 여사는 동행하지 않았다. 김 여사는 바이든 대통령이 지난달 21일 윤 대통령에게 “윤 대통령과 저는 ‘매리드 업(married up)’한 남자들이다”라고 한 발언을 거론했다. 김 여사는 “지난달 방한 때 '메리드업'이라고 말씀한 것이 화제가 됐다. 그런 말씀을 자주 하시냐”고 물었고, 바이든 대통령은 “그 이야기를 많이 한다. 나는 결혼하려고 (질 바이든에게) 5번이나 고백했을 정도”라고 답하며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김 여사는 바이든 여사에게 "지난번에 한국에 오시지 못해 너무 아쉬웠는데 이렇게 뵈니 너무 반갑다. 다음엔 두 분이 함께 (한국에) 오시라"고 말하기도 했다. 대변인실은 두 여사가 미술과 문화 등을 주제로 대화를 이어 나갔다고 전했다.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28일(현지시간) 스페인 마드리드 왕궁에서 열린 펠리페 6세 스페인 국왕 내외 주최 만찬에 참석,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부인 브리지트 마크롱 여사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대통령실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28일(현지시간) 스페인 마드리드 왕궁에서 열린 펠리페 6세 스페인 국왕 내외 주최 만찬에 참석,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부인 브리지트 마크롱 여사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대통령실


김 여사는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의 아내인 브리지트 마크롱 여사와도 만났다. 마크롱 여사는 “나는 한국을 매우 좋아하고 관심이 많다”고 말했고, 김 여사는 “우리 사이는 물론 두 나라가 잘됐으면 너무 좋겠다”고 화답했다. 안제이 두다 폴란드 대통령 부인 코튼하우저 여사는 김 여사에게 7년째 퍼스트레이디로 활동하고 있는 어려움을 이야기하며, 김 여사가 한국 사회에 기여할 수 있는 좋은 방법을 찾길 바란다고 덕담했다.


김남균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