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국회·정당·정책

尹정부 연금개혁 지원사격…與 특위 띄운다

민생성과 압박에 與 내부 특위 총6개

연금토론회도 개최 "정파 떠나 임해야"

성일종 국민의힘 정책위의장이 29일 오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한국 연금체계의 개혁 방향과 과제' 토론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권욱 기자성일종 국민의힘 정책위의장이 29일 오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한국 연금체계의 개혁 방향과 과제' 토론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권욱 기자


국민의힘이 당내에 연금 분야 특별위원회를 설치한다. 29일 연금 개혁 토론회를 개최한 데 이어 특위까지 구성하면서 집권 여당이 윤석열 정부의 연금 개혁에 힘을 싣는 모습이다.



국민의힘의 한 관계자는 서울경제와의 통화에서 “당내 연금특위가 조만간 설치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이르면 다음 달 설치될 것으로 보이며 특위 참여 인사 등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5월 중순 윤석열 대통령이 국회 시정연설에서 연금 개혁을 3대 과제로 제시한 뒤 약 두 달 만에 나온 후속 조치다. 정부는 이달 경제정책방향에서 5대 구조 개혁 과제 중 하나로 연금 개혁을 꼽았다.

이로써 국민의힘 내부 특위는 △반도체특위 △가상자산특위 △물가민생안정특위 △임대주택혁신 태스크포스(TF) △노동4.0특위 총 6개로 늘어난다. 국민의힘은 4차 산업혁명에 발맞춘 노동 입법 과제를 처리하기 위해 최근 노동4.0특위 발족을 결정하고 간사로 임이자 의원을 내정했다. 국민의힘이 날마다 특위를 늘리는 것을 두고 후반기 원 구성이 지연되면서 집권 여당으로서 민생 분야에서 성과를 내야 한다는 압박감이 크기 때문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국민의힘은 이날 연금 개혁을 주제로 정책 토론회도 열었다. 토론회에서는 국민연금 재정의 지속 가능성을 확보하기 위해 보험료율 인상하고 사적연금의 활용을 늘려야 한다는 전문가들의 제언이 나왔다. 성일종 정책위의장은 “저출산·고령화로 인해 현행 연금 체계의 유지가 미래 세대의 부담으로 다가오고 있다”며 “정치권이 인기에 연연하지 않고 정파를 떠나 적극적으로 연금 개혁에 동참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승배 기자
bae@sedaily.com
주재현 기자
joojh@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