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국제일반

父 총 갖고 놀던 8세 소년 '탕'…1세 여아 숨져

옷장에 둔 총기 꺼내 놀다가 1발 발사

父 여자친구 막내 딸 숨지고, 둘째 딸 경미한 부상

"父 총기소지, 과실책임 등 혐의로 기소"

총기 사고로 사망한 여아. 에스캄비아 카운티 보안관실총기 사고로 사망한 여아. 에스캄비아 카운티 보안관실


미국 플로리다주에서 아버지 소유의 총기를 가지고 놀던 8세 소년이 방아쇠를 당겨 1세 여아가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28일(현지시간) ABC, CNN 뉴스 등 외신 보도에 따르면 지난 26일 플로리다주의 모텔에서 한 소년이 아버지 로드릭 랜달(45)의 총을 쏴 1세 여아가 죽고, 2세 여아가 부상을 당해 회복 중이다. 두 여아는 랜달의 여자친구가 낳은 아이들로 알려졌다.

관련기사



랜달은 모텔 방 옷장에 총을 넣어두었고 랜달이 외출한 틈을 타 아들이 총을 꺼내 한 발을 발사한 것으로 조사됐다. 랜달은 14건의 전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유죄 판결을 받은 중범의 총기 소지, 증거 조작, 과실 책임, 총기 안전 보관 실패 등의 혐의로 구금돼 기소됐다.

미국 플로리다주 에스캄비아 카운티 보안관 칩 시몬스가 27일(현지시간) 기자회견을 열어 로드릭 랜달의 신원을 공개하고 있다. 에스캄비아 카운티 보안관실미국 플로리다주 에스캄비아 카운티 보안관 칩 시몬스가 27일(현지시간) 기자회견을 열어 로드릭 랜달의 신원을 공개하고 있다. 에스캄비아 카운티 보안관실


에스캄비아 카운티 보안관 칩 시몬스는 전날 기자회견을 열고 “랜달이 외출한 틈을 타 큰 아들이 총을 발견했고 갖고 놀다 방아쇠를 당기게 된 것으로 보인다”며 “다행인 것은 두 살 여동생은 부상이 경미해 곧 회복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되는 점”이라고 말했다.

랜달은 체포됐다가 4만1000달러의 보석금을 내고 풀려난 상황이다.


윤진현 인턴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관련 태그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