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정용진 "실물 영접" 미소 활짝…신발 건넨 ‘이 여성’ 정체는?

와이티, 최초의 Z세대 가상인간…"영원한 스무살"

MZ 타깃 브랜드 러브콜 잇따라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이 8일 SNS에 게시한 사진. 인스타그램 캡처정용진 신세계 부회장이 8일 SNS에 게시한 사진. 인스타그램 캡처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이 가상인간 '와이티'와 만난 일화를 전했다.

정 부회장은 8일 자신의 소셜미디어(SNS)에 "가상인간 와이티 실물 영접"이라며 "가상신발까지 받음"이라는 글을 올렸다.

사진 속 정 부회장은 와이티와 나란히 선 채 웃고 있다. 스트라이프 셔츠를 입은 정 부회장은 와이티에게 'NOJAMKILLER'라고 쓰인 운동화를 받는 포즈를 취했다. 정 부회장의 오른쪽에 선 와이티는 같은 포즈를 취한 채 미소를 짓고 있다.



'영원한 스무살'이라는 뜻을 가진 와이티는 지난 3월 등장한 최초의 Z세대 가상인간이다. 와이티는 Z세대가 좋아하는 스포츠, 문화 활동에 적극적인 행보를 보이며 환경 및 사회 공헌 활동에도 꾸준히 관심을 표하고 있다.

관련기사



와이티가 SNS에 게시한 사진. 인스타그램 캡처와이티가 SNS에 게시한 사진. 인스타그램 캡처


그의 다양한 활동은 인스타그램(@yt_likes)을 통해 공개된다. 게시물은 Z세대에게 많은 공감을 얻었으며 계정은 3달 만에 1.7만 팔로워를 돌파했다.

와이티의 인기에 MZ세대를 타깃으로 한 브랜드들은 잇따라 러브콜을 보내고 있다. 와이티는 현재 매일유업 '우유속에', 뉴트리원, 파리바게뜨, 삼성전자 등 디지털 광고 모델로 활동 중이다.

최근에는 '2022 서울 청년정책 콘테스트' 영상에 출연해 홍보대사로 나섰다. 앞으로 1년간 다양한 매체를 통해 서울 청년에게 정책을 홍보하고, 청년과 서울 간 소통을 활성화하는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마주영 인턴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관련 태그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