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산업일반

[단독]‘쌍방울 기밀 유출' 판 커졌다…대검까지 나서 감찰 파견

대검, 수원지검에 최근 감찰 검사 추가 파견

혐의 소명·피의자 자백했는데…파견 이유는

쌍방울 밖으로도 전달됐을 가능성 염두한듯

이재명 의원 측에 전해졌는지 집중 규명할 듯

수원지검은 인력 증원하고 ‘쌍끌이 수사’ 박차



대검찰청이 쌍방울그룹 관련 수사 기밀 유출 사건을 조사 중인 수원지검에 직접 감찰 인력을 파견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원석 검찰총장 직무대리(대검찰청 차장검사)이 나서 철저한 수사를 당부한 상황에서 감찰팀은 쌍방울로부터 변호사비를 대납 받았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이재명 의원에게까지 수사 기밀이 흘러 들어갔을 수 있다는 의혹을 집중 규명할 전망이다.



10일 법조계에 따르면 최근 대검은 수원지검 형사1부에 감찰 담당 검사 1명을 파견했다. 형사1부는 감찰 업무를 함께 담당하고 있는 부서로, ‘쌍방울 자금 의혹’을 수사중이던 같은 부서 형사6부에서 수사 기밀이 새어나갔다는 의혹을 조사중이다. 이 사안은 수원지검 자체적으로 해결할 만한 문제가 아니라고 판단, 검찰 중추인 대검에서까지 나서 감찰에 돌입한 것이다.

관련기사



형사1부는 형사6부 소속 검찰 수사관 A씨와 그의 지인으로 알려진 쌍방울그룹 임원 B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고 법원은 5일 이들에 대한 영장을 발부했다. 이미 법원도 “이들의 혐의가 소명됐다”고 인정했고 A씨도 범행을 자백한 상황에서 대검에서 감찰 검사를 추가로 파견한 이유는 수사 기밀이 이 둘 사이에서만 공유된 게 아닐 수 있다는 점을 염두에 둔 것으로 풀이된다.

유출된 기밀 서류가 이 의원을 변호하던 이태형 변호사의 법무법인에서 발견된 데다가 쌍방울과 이 의원이 ‘변호사비 대납 의혹’으로 얽혀있는 상황에서 검찰은 이 서류가 이 의원에게까지 전달됐을 수 있을 가능성까지도 열어두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원석 검찰총장 직무대리는 지난주께 대검 반부패강력부와 공공수사부, 감찰부 등 유관 부서장에게 수사 기밀을 유출한 검찰 수사관에 대해 연루자가 몇 명이든 엄정하고 철저하게 수사해 책임지도록 하라고 지시했다.

한편 수원지검은 ‘쌍방울의 수상한 자금 흐름’과 ‘이 의원 변호사비 대납 의혹’, ‘이 의원 선거법 위반 사건’ 등에 수사팀 인력을 보강하고 2차장검사를 필두로 수사에 박차를 가하겠다는 입장이다. ‘기밀 유출’ 당시 수사팀 인력들은 지난 인사 등에서 전반적으로 교체된 것으로 알려졌다. 수원지검은 이 의원의 선거법 위반 혐의의 공소시효 만료가 한달 남짓 다가온 상황에서 감찰과는 별개로 수사에 힘쓰겠다는 입장이다. 이 직무대리도 “수원지검이 혼신을 다하고 있으니 믿고 지켜보겠다”는 취지로 언급한 것으로 알려졌다.


천민아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