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안양시, 민선 8기 첫 추경예산안 1조8958억 편성…민생경제 안정·취약계층 등 지원

안양시청 전경안양시청 전경


안양시는 민선 8기 첫 예산안으로 1조8958억원의 제2회 추가경정예산안(이하 추경예산안)을 편성하고 시의회에 제출했다고 8일 밝혔다. 이는 제1회 추경예산 대비 1568억원 증가한 액수다.

이번 추경예산안은 일반회계 1조6027억원, 특별회계 2931억원으로 고물가와 경기침체 등으로 어려운 민생경제 안정과 민선 8기 공약 추진을 중점으로 편성됐다.

시는 위기의 민생경제를 시급히 안정시키기 위한 종합대책으로 소상공인 재난지원금 208억원, 종교시설 생활안정지원금 3억원, 지역화폐 확대발행 35억원, 소상공인 특례보증 지원 8억원 등을 편성했다.



또 복지사각지대를 해소하고 취약계층의 생활안정을 위해 코로나19 생활지원비 194억원, 저소득층 한시 긴급생활지원금 58억원, 긴급복지 지원사업 10억원, 사망자 장례비 지원 4억원 등을 마련했다.

관련기사



미래 안양을 준비하는 민선 8기 공약도 구체화해 담았다. 안양 동반성장 및 첨단기업유치 방안 기본구상 용역 2억5000만원, 종합운동장 종합스포츠 테마파크 조성사업 3500만원, 장애인체육센터·장애인복합문화관 건립 54억원, 석수체육관 건립 66억원을 반영했다. 더불어 부흥동·호계1동 행정복지센터 건립에 각 7억원을 편성했다.

이밖에 녹색·문화도시 조성에 임곡공원 조성사업 59억원, 충의공원 조성사업 24억원, 청계공원묘지 조성 43억원을 반영했으며, 스마트도시 구현으로 무인교통 단속장비 설치사업 8억원 등을 편성했다.

최대호 안양시장은 “민생경제 안정과 취약계층의 생활안정을 위해 조속히 사업들이 추진되어야 한다”며 “시의회의 적극적인 협조를 요청한다”고 말했다.

이번 추경예산안은 오는 19일부터 30일까지 열리는 제278회 안양시의회 임시회 심의를 거쳐 확정될 예정이다.

윤종열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