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국회·정당·정책

하태경 "尹은 자유 셀링, 윤리위는 표현자유 억압…윤리위가 양두구육"

"尹, 국정이념은 자유…윤리위 자성필요"

정진석·주호영 나서 징계철회 건의해야

한일 약식회담에 "한일관계 최악의 시기"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 서울경제DB하태경 국민의힘 의원. 서울경제DB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이 22일 윤리위원회의 이준석 전 대표 추가 징계 가능성에 대해 “윤석열 대통령이 UN에서 자유를 셀링하고 있는데 국내에서는 윤리위의 만행이 벌어지는 것 아니겠냐”며 “윤리위가 양두구육 윤리위가 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하 의원은 이날 라디오(CBS) 방송에 출연해 지난 28일 윤리위가 이 전 대표의 ‘양두구육’, ‘개고기’ 발언 등에 대해 추가 징계 가능성을 내비친 것에 대해 이같이 비판했다. 그는 “우리 정당이 윤 대통령의 가장 소중한 국정 이념을 제대로 구현하고 실천하는 것도 모자라서 ‘표현의 자유’를 억압한다. 노동당 윤리위도 아니고…”라며 “윤리위의 자성을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당과 이 전 대표와의 갈등은 정치적 문제라며 정진석 비상대책위원장과 주호영 원내대표를 향해 ‘이 전 대표 징계건 철회’ 요구를 촉구했다. 그는 “윤 대통령이 싫어한다고 하더라도 그것을 징계하라고 하기는 어렵다”며 “대통령 국정 철학을 우리 당이 정면 부정하는 행위인데, 비대위원장하고 원내대표가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이 UN 기조연설에서 북한을 언급하지 않은 건 “잘한 일”이라고 평가했다. 하 의원은 “문재인 정부 대북정책에 대한 반성도 있는 것 같다. 문재인 정부 중반 이후에 북한이 싫다 하는데도 대북 지원을 남발을 했다”며 “(남북 간) 물밑 소통이 무르익었다면 UN에 대북 제안을 하는 것도 의미가 있지만 지금은 그렇지 않다”고 말했다.

21일(현지시각) 윤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미국 뉴욕에서 30분간 약식회담을 한 것에 대해선 “한일관계가 남북관계 못지 않게 나쁘다”고 말했다. 하 의원은 “일본에서 혐한 감정은, 옛날 북한 주민들의 반한 감정 보다 크다”며 “일본 정상이 한국 정상을 만나면 국내에서 인기가 떨어진다”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과거 민주당이 집권당이었을 때 노골적인 반일 장사를 했다. 그런 문제가 겹쳐 한일관계가 최악의 시기”라며 “절박한 과제는 신뢰 회복”이라고 지적했다.


이승배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