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국제일반

화장실도 없는데…월세 90만원 뉴욕 2평 아파트 '충격'

월 91만원 '벽장같은 아파트' 유튜브에 공개

싱크대·소파·TV·침대 갖춰…공동화장실 이용

세입자 "즐거운 경험…계약 갱신은 안 할 것"

미국 뉴욕의 2.2평 초소형 아파트 내부. CALEB SIMPSON 유튜브 캡처미국 뉴욕의 2.2평 초소형 아파트 내부. CALEB SIMPSON 유튜브 캡처


미국 뉴욕 맨해튼에 있는 2평 남짓한 초소형 아파트 내부가 공개됐다. ‘벽장 같은’ 이 아파트의 월세는 650달러(약 91만 원)에 달한다.

최근 유튜버 케일럽 심슨 채널에는 ‘이 조그만 뉴욕 아파트는 매달 650달러를 내야 한다’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심슨은 동영상과 함께 “주차장 한 칸 크기 같은, 80평방 피트(약 7.4㎡·2.2평)의 뉴욕에서 가장 작은 아파트에 들렀다”고 설명했다.

영상은 해당 아파트에 거주하는 앨레이나 랜다조가 심슨을 집 안으로 초대하는 장면으로 시작한다. 심슨이 아파트의 안쪽으로 들어가자 집 안의 모든 가구가 한눈에 보인다. 이 아파트의 한쪽 벽엔 싱크대, 다른 쪽 벽엔 TV가 함께 설치돼 있었다. TV의 건너편엔 소파가 있지만 사람이 완전히 눕지 못할 만큼 좁다.

싱크대가 있는 쪽엔 가스레인지, 전자레인지 등 전자기기를 비롯해 식기 등 잡다한 도구들이 한꺼번에 놓여 있었다. 랜다조는 좁은 공간 탓에 음식을 찬장에 보관한다면서 “여름엔 벌레와 쥐가 들끓는다”고 밝히기도 했다.

초소형 아파트 2층을 올려다본 모습. 두 명이 들어가자 꽉 찬다. CALEB SIMPSON 유튜브 캡처초소형 아파트 2층을 올려다본 모습. 두 명이 들어가자 꽉 찬다. CALEB SIMPSON 유튜브 캡처




아파트는 복층 구조여서 랜다조는 좁은 계단을 타고 올라가 매트릭스 위에서 잠을 잔다고 전했다. 위층은 두 사람이 들어가자 꽉 찼고 제대로 앉기도 힘든 높이였다. 발 쪽에는 가방과 옷을 걸어두는 수납함도 작게 놓여 있었다. 계단 밑에도 삼각형 모양의 옷장이 있었지만 랜다조는 “옷을 보관하기가 어려워 벽에 걸어두기도 한다”고 했다.

관련기사



아파트가 좁다 보니 랜다조는 복도 끝에 놓인 공용 화장실을 사용하고 있었다. 그는 “주민들과 친해 샤워 가운만 입고 화장실을 나서기도 한다”고 말했다.

그렇다면 그는 어떻게 이런 아파트에서 살게 된 걸까. 원래 랜다조는 전에 살던 집의 임대 기간이 끝나자 로스앤젤레스(LA)로 돌아갈 생각이었다고 했다. 그러던 중 상대적으로 저렴한 해당 아파트를 찾게 됐다. 그는 작은 아파트에 살면서 “한 달에 2600달러(약 366만원)을 아끼는 셈”이라고 했다. 또 많은 사람들이 이 아파트에 살고 싶어 했다고도 말했다.

그러면서 랜다조는 “계약 기간이 끝나면 임대를 갱신할 생각은 없다”면서 “뉴욕에서 ‘작게 살아가는 삶’이 어떤 것인지 느낄 수 있는 즐거운 경험이었다”고 밝혔다.

실제로 뉴욕의 임대료는 세계 최고 수준이다. 부동산 사이트 스트릿이지에 따르면 지난 5월 기준 침실 1개짜리 아파트의 뉴욕 평균 임대료는 도시별로 최저 1500달러(약 211만 원)에서 최고 3950달러(약 556만 원)에 달한다.


박민주 인턴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관련 태그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