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정치일반

민주 "尹 20%대 지지율, 전방위 인사쇄신 단행해야"

"최악의 라인업으로 구성된 오합지졸"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박홍근 원내대표가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대전·세종 예산정책협의회에서 자리에 앉아 있다. /성형주 기자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박홍근 원내대표가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대전·세종 예산정책협의회에서 자리에 앉아 있다. /성형주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23일 윤석열 대통령의 지지율이 20%대로 급락한 데 대해 "더 늦기 전에 전방위적 인사쇄신과 국정기조 전환을 단행하라"고 밝혔다.



임오경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브리핑을 통해 "윤 대통령은 취임 초부터 '최고의 인사'들을 구성했다고 자신했지만 국민이 보는 윤석열 정부는 최악의 라인업으로 구성된 오합지졸"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관련기사



임 대변인은 "대통령의 무능함에 국민의 마음이 다시 싸늘해지고 있다"며 "이번 지지율 추락에는 영빈관 신축계획이 영향을 미쳤지만 해외 순방에서 드러난 총체적 외교 무능도 영향을 끼쳤을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이번 조사에는 대통령의 실언 파문은 포함되지 않았다”면서 "대통령이 이번 순방을 마치고 빈손으로 돌아오신다면 더욱 떨어질 수도 있다"고 말했다.

여론조사 전문업체 한국갤럽이 지난 20일부터 22일까지 전국 성인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한 9월4주차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윤 대통령의 국정 수행 긍정평가는 28%, 부정평가는 61%로 집계됐다. 이는 9월3주차 조사보다 긍정평가는 5%포인트 하락했고, 부정평가는 2%포인트 상승한 수치다.

박진용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