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은행

[단독] 민주당, 5대 은행장 국감 증인 추진

내부통제 책임론 쟁점 될듯

국감서 송곳 검증 예고 속

'정치권 국회 갑질' 지적도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다음 달 열리는 국정감사의 증인으로 5대 시중은행장 전원을 신청한 것으로 확인됐다. 여야 간사 간 협의가 이뤄진다면 5대 시중은행장들이 모두 참석하는 첫 정무위 국감에 대해 정치권에서도 ‘국회 갑질’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관련기사



23일 국회와 금융권에 따르면 국회 정무위 소속 야당 의원들은 이재근 KB국민은행장, 진옥동 신한은행장, 이원덕 우리은행장, 박성호 하나은행장, 권준학 농협은행장 등 5대 시중은행장들을 증인으로 신청했다. 정무위 여야 간사 협의를 거쳐 27일 최종 증인을 확정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금융권에서 각종 금융 사고가 잇따라 발생하면서 ‘금융사 내부 통제’의 중요성이 커진 만큼 국회는 국감을 통해 관련 내용에 대한 ‘송곳 검증’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정무위 소속의 한 야당 의원은 서울경제와의 통화에서 “내부 통제 문제와 금융사 지배구조 문제가 가장 큰 쟁점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은행의 대규모 횡령 사고를 시작으로 약 8조 6000억 원 규모의 이상 해외 송금 등 각종 금융 사고가 발생하자 은행권의 내부 통제 강화 필요성에 대한 목소리는 커지고 있다. 특히 내부 통제 시스템에 대한 최고경영자(CEO) 책임론이 제기될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정치권의 CEO 무더기 호출이 매년 반복되는 망신 주기 식이라면 ‘정책 국감’이 아닌 ‘이벤트성 국감’으로 변질될 것이라는 우려의 목소리가 높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 원내대책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시중은행장이나 민간 기업인을 대량 신청하고, 그다음에 채택이 되지 않고, 또 부르더라도 오래 대기하고, 짧게 답변하고 돌아가는 건 ‘국회 갑질’이 아닌지 되돌아봐야 한다”고 말했다.


윤지영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