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정치일반

이재명 "尹발언 국민 망신"…권성동 "욕로남불, 형수 발언 생각"

연합뉴스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는 23일 순방 중인 윤석열 대통령의 '비속어' 논란에 "국민들은 망신살이고, 아마 엄청난 굴욕감과 자존감의 훼손을 느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대해 권성동 국민의힘 의원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향해 "정치권에서 언어 품격을 논할 수 없는 단 한 사람"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당 최고위 회의에서 윤 대통령의 발언에 대해 “참 할말이 없다, 뭐라고 말씀드리겠습니까”라며 “국민은 망신살이고 아마 엄청난 굴욕감, 그리고 자존감의 훼손을 느꼈을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이 대표는 “제 경험으로는 길을 잘못 들면 되돌아 나오는 것이 가장 빠른 해결책”이라며 “또 다른 길을 찾아서 헤매본들 거짓이 거짓을 낳고 실수가 실수를 낳는 일이 반복된다”고 했다.

그러자 권성동 국민의힘 의원은 이날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자신의 형과 형수를 향한 인격 말살 수준의 언어를 생각해보시라"며 "상상을 초월한 저열한 욕설이 의도적으로 반복된 것은 온 국민이 다 아는 사실 아니냐"고 이 대표를 꼬집었다.

그러면서 "지난 대선 때 이 대표는 욕설 비판에 눈물 흘리며 '상처 그만 헤집어 달라'고 호소했다. 타인의 비속어에는 자존감 운운하면서 자신의 패륜적 욕설은 비판하지 말라고 부탁했던 것은 그야말로 '욕로남불'이다"고 지적했다.

조교환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