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금융정책

캠코, 아파트 등 1682억원 규모 압류재산 공매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가 26∼28일 온라인 공공 자산 처분 시스템 온비드에서 1682억 원(1198건) 규모의 압류 재산을 공매한다고 23일 밝혔다.



이번에 공매에 나오는 물건들은 세무서와 지방자치단체 등 공공기관이 체납 세액을 징수하기 위해 캠코에 공매를 의뢰한 것으로 감정가 11억 4000만 원(매각 예정가 9억 1200만 원)인 서울 관악구 봉천동 아파트 등 주거용 건물 292건도 포함됐다.

관련기사



캠코는 “감정가 70% 이하인 물건이 435건 포함돼 실수요자가 관심을 가질 만하다”고 말했다.

단 공매 입찰 시 권리 분석에 유의해야 하고 임차인에 대한 명도 책임은 매수자에게 있으므로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또 세금 납부, 송달 불능 등의 사유로 입찰 전에 해당 물건 공매가 취소될 수 있음을 염두에 둬야 한다. 신규 공매 대상 물건은 28일 온비드를 통해 공고한다.


윤지영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