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대전 현대아울렛 '큰불' 50·30대 男 사망…4명 수색중

대전 유성구 용산동 현대 프리미엄 아울렛에서 검연기가 솟아나고 있다./사진=대전소방본부대전 유성구 용산동 현대 프리미엄 아울렛에서 검연기가 솟아나고 있다./사진=대전소방본부


26일 오전 7시 45분쯤 대전 유성구 용산동 한 대형 아웃렛에서 불이 나 검은 연기가 피어오르고 있다. 연합뉴스26일 오전 7시 45분쯤 대전 유성구 용산동 한 대형 아웃렛에서 불이 나 검은 연기가 피어오르고 있다. 연합뉴스


26일 오전 7시 45분쯤 대전 유성구 용산동 한 대형 아웃렛에서 불이 나 검은 연기가 피어오르고 있다. 연합뉴스26일 오전 7시 45분쯤 대전 유성구 용산동 한 대형 아웃렛에서 불이 나 검은 연기가 피어오르고 있다. 연합뉴스


26일 오전 7시 45분께 발생한 대전 유성구 용산동 현대 프리미엄아울렛 화재로 2명이 사망하고 1명이 중상을 입었다.



대전 유성소방서 총괄지휘부는 이날 오전 11시께 현장 브리핑 등을 통해 "아웃렛 지하 동쪽 편에서 발견된 50대 남성 1명과 30대 남성 1명이 중상을 입은 상태로 병원에 옮겨졌으나 숨졌고, 40대 남성 1명은 중상을 입고 병원에서 치료 중"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소방당국은 이외에도 물류팀 직원 등 현장 직원 4명이 연락을 안 받고 있다는 관계자 신고에 따라 4명에 대해 수색작업을 최우선으로 벌이고 있다.

소방당국은 이날 오전 7시 48분께 대응 2단계를 발령, 소방대원 등 126명과 장비 40대를 투입해 진화에 나섰지만 1층 지하 물류 하역장 등에 쌓여있던 종이박스 등이 급격히 타며 뿜어져 나온 다량의 연기로 인명 구조와 화재 원인 조사에 시간이 걸리고 있다.

소방당국은 지하주차장에서 충전 중이던 전기차가 폭발했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자세한 화재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김민혁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