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하천에 빠진 女 구한 시민…알고보니 '맥주병'이었다

지난 22일 대전시 중구 뿌리공원 하천에서 발생한 운전 미숙 사고

대전서부소방서, 향후 B씨와 조력자에게 비공개 표창 예정

22일 오후 1시 45분쯤 중구 안영동 뿌리공원 주차장에 있던 흰색 승용차가 후진해 2.5m 수심의 유등천으로 추락했다. 운전자 40대 여성 A씨를 구하기 위해 하천으로 뛰어들었던 60대 남성 B씨가 A씨 구조 후 러닝셔츠와 짧은 하의만 입은 채로 서 있다. MBC '엠빅뉴스' 유튜브 캡처22일 오후 1시 45분쯤 중구 안영동 뿌리공원 주차장에 있던 흰색 승용차가 후진해 2.5m 수심의 유등천으로 추락했다. 운전자 40대 여성 A씨를 구하기 위해 하천으로 뛰어들었던 60대 남성 B씨가 A씨 구조 후 러닝셔츠와 짧은 하의만 입은 채로 서 있다. MBC '엠빅뉴스' 유튜브 캡처


차를 후진하는 과정에서 운전 미숙으로 차량과 함께 하천에 빠진 여성을 구하고 홀연히 자리를 떠난 영상이 공개돼 훈훈함을 전했던 남성이 사실은 수영을 잘하지 못했음에도 생명을 구하기 위해 나선 것으로 확인됐다.

26일 대전소방본부에 따르면 지난 22일 오후 1시 45분께 대전광역시 중구 안영동 뿌리공원 주차장에 있던 흰색 승용차 1대가 후진해 2.5m 수심의 유등천으로 추락했다

MBC가 공개한 당시 상황이 담긴 영상에는 하천 앞 주차장에서 40대 운전자 A씨의 차는 후진하던 중 갑자기 주차 고임목을 넘어 안전펜스를 뚫고 하천으로 떨어진 모습이 포착됐다.

주차 연습 중이던 A씨는 당시 후진기어를 넣은 상태인 것을 모르고 가속 페달을 밟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물에 빠진 A씨는 차량에서 빠져나와 차체를 붙잡고 허우적거리고 있었다.

차량이 점점 대각선 방향으로 가라앉고 있어서 차량의 무게에 휩쓸려 자칫 위험한 상황이 빚어질 뻔했다. 게다가 당시 수온을 고려할 때 A씨에 심정지가 와 생명이 위험할 수도 있는 상황이었다.



지켜보던 시민들이 어쩔 줄 몰라 하며 당황하는 사이, 60대 시민 B씨가 하천 아래로 내려갔다.

관련기사



B씨는 먼저 A씨를 향해 구명환을 던진 뒤, 상의를 벗고 수영을 해서 A씨에게 다가갔다. 그리고 사고 발생 8분 만에 A씨를 구조해냈다.

A씨는 얼굴이 창백해지고 많이 당황한 모습이었지만 구급차로 안전히 이송됐다. A씨가 구급대원들에게 인계된 것을 확인한 B씨는 러닝셔츠와 짧은 하의만 입고 가쁜 숨을 몰아쉬는 모습이었다.

대전서부소방서 관계자는 “물에 빠진 채로 오래되면 골든타임이 지나 심정지가 올 수도 있는데, (B씨 덕분에) 빨리 구조돼서 호흡도 안정됐고 기도도 확보돼 있었다”고 밝혔다.

한편 소방서 관계자와 간략한 조사 과정에서 B씨가 원래 능숙할 정도의 수영 실력을 가진 것은 아니었음이 밝혀졌다.

B씨는 “평소에 수영을 원래 잘하셨냐”는 구급대원의 질문에 “잘하지는 못한다. 그런데 사람이 물에 있으니 뛰어들었다”고 답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면서도 B씨는 감사의 뜻을 표하고 싶다는 차주 A씨의 요청을 극구 거절했다.

대전소방본부는 A씨를 구조한 B씨와 그를 도운 30대 남성을 찾아 비공개로 표창장을 수여할 계획이다.

변윤재 인턴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