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정치일반

"이런 나라 원했다…울컥"…전여옥, 尹대통령 극찬 왜?

전여옥 전 새누리당 의원. 전여옥 전 의원 페이스북 캡처전여옥 전 새누리당 의원. 전여옥 전 의원 페이스북 캡처



전여옥 전 국회의원이 "윤석열 대통령을 보니 '아 이런 나라를 원했다'는 생각에 울컥했다"면서 "국군의 날 행사에 이렇게 감동하긴 처음"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전 전 의원은 2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국군의날 숨다시피 하며 북한에 대해서 입도 뻥끗 못했던 문재인과 너무 큰 비교가 된다"고 이 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북한 비핵화 결단 내려라'. 윤석열 대통령 '대통령 당선'만으로도 감사하다. 확실한 안보 대통령 우리가 간절히 바랐다"며 "좌파색 가득한 야비한 여론조사로 얼마든지 흔들어 보라죠. 우리 보수우파는 무슨 일이 있어도 킹윤을 지킬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오늘 전과4범도 왔다. 얼마 있어 호송차 탈 분?"이라며 "국민급식 세금으로 주기 참 아까운데 말이다"라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겨냥한 것으로 추정되는 발언을 했다.

앞서 전날 국군의날 행사에서 윤 대통령과 이 대표는 대선 후 처음으로 대면했다.


김민혁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관련 태그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