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국제일반

[영상] 6살 꼬마에 달려든 대형견…반려견이 지켰다

지난 8일 미 플로리다의 한 가정집에서 갑작스럽게 달려든 이웃집 개를 반려견 '탱크'가 막아서고 있다. 틱톡 갈무리지난 8일 미 플로리다의 한 가정집에서 갑작스럽게 달려든 이웃집 개를 반려견 '탱크'가 막아서고 있다. 틱톡 갈무리


미국에서 아이를 공격하려 빠른 속도로 달려드는 이웃집 개에 용맹하게 맞서 싸운 반려견 영상이 화제다.

15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 메일 등 외신에 따르면 지난 8일 오후 6시께 미국 플로리다의 한 가정집 마당에서 6살 아이와 저먼 셰퍼드 종인 반려견 ‘탱크’가 함께 놀고 있었다.



공개된 폐쇄회로(CC) TV 영상을 보면 그러던 중 갑자기 이웃집에서 검은 개가 나타나 아이를 향해 무서운 속도로 달려든다. 아이의 뒤에 있던 탱크는 위험을 감지하고 개가 달려들지 못하도록 덤벼들어 싸웠다.

관련기사



한편 아이는 도망가려다 넘어졌는데, 탱크는 도망가던 개가 넘어진 아이에게 다시 달려들지 못하도록 끝까지 견제를 유지했다. 탱크는 이웃집 개와 아이 사이의 거리가 멀어지고 나서야 아이가 무사한지 확인하려고 되돌아왔다. 아이는 뛰어나온 어머니의 품에 안겼고, 이웃으로 보이는 남성도 다가와 개를 데려갔다.

이 영상은 아이의 부모가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공유하면서 이목이 쏠렸다. 틱톡에서는 조회수가 4500만회에 달했고, 400만 개가 넘는 공감과 6만 7000개의 댓글을 받았다. 아이의 어머니는 “어제 이웃집 개가 내 아들에게 갑작스럽게 돌진했다”며 “우리 탱크가 아들이 다치거나 최악의 상황에 놓이지 않도록 구해줬다”며 고마움을 드러냈다.

그는 탱크가 전문적으로 훈련받지 않았다며 “씹을 수 있는 장난감을 좋아하는, 보호 본능의 사나이일 뿐”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온라인 상에서는 갑작스럽게 달려든 이웃집 개에게 목줄을 씌워야 한다는 반응이 다수를 이루기도 했다. 한국 또한 생후 3개월이 지난 반려견과 외출할 때는 보호자는 반드시 목줄 또는 가슴 줄을 채우거나 이동장치를 사용해야 한다. 목줄 길이는 2m로 제한된다. 이를 지키지 않으면 1차 적발 시 20만원, 2차 30만원, 3차 50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박민주 인턴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관련 태그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