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이태원 참사 희생자 유가족, '진상 규명' 위한 협의회 만든다

이태원 참사 희생자 65명 유가족들 성명

이태원 참사 유가족들이 22일 오전 서울 서초구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민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이태원 참사 유가족들이 22일 오전 서울 서초구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민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태원 참사 희생자 유가족들이 정부에 유가족 목소리를 전달하고 진상 규명을 하기 위해 협의회를 만든다.



이태원 참사 희생자 65명의 유가족으로 구성된 '10·29 이태원참사 희생자 유가족 협의회'(가칭) 준비모임은 28일 성명을 내고 "정부에 유가족의 목소리를 정확히 전달하고, 희생자들의 억울한 죽음에 대한 진상을 규명하며 책임자들에게 합당한 책임을 묻고자 한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이들은 "정부는 일부 책임자들에 대해서만 수사와 조사를 진행하면서 유가족들에게 어떤 설명도 하지 않고 있다"며 "제대로 된 진상 및 책임 규명도 이뤄지지 않는 상황에서 왜 국가배상을 검토하겠다는 이야기부터 하느냐"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참사 이후 유가족들이 서로의 안부를 묻고 소통할 수 있도록 하는 정부의 조치가 없어서 유가족들은 고립된 채 슬픔과 고통을 이겨내야만 했다”며 "유가족들은 서로 소통할 기회를 스스로 찾아야만 했다"고 성토했다.

이들은 "모든 희생자 유가족들이 언제든 합류할 수 있는 협의회를 만들어보려 한다"며 소통을 원하는 유가족은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민변) 공익인권변론센터를 통해 연락해 달라고 했다.


김남명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관련 태그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