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주택

집값 '날개없는 추락' 세종…30평 4.6억에 줍줍 나왔다

'엘리프세종 6-3' 84㎡ 4억 6000만 원대 공급

여전히 인근 '세종마스터힐스' 매매보다 저렴




올해 들어 전국에서 가장 가파른 집값 하락세를 보이고 있는 세종에서 3개월 만에 무순위 청약 물량이 나온다.

관련기사



29일 한국부동산원 청약홈에 따르면 세종시 산울동 ‘엘리프세종6-3’는 84.7㎡B 1가구에 대한 무순위 청약을 5일 실시할 계획이다. 분양가는 4억 6140만 원으로 인근에 위치한 해밀동 ‘세종마스터힐스’ 전용면적 84㎡의 11월 거래 6억 원(4층)보다 1억 원 이상 저렴하다.

무순위 청약에는 청약통장이 필요하지 않고 해당 지역(세종)에 거주하는 만 19세 이상의 무주택 세대주면 누구나 청약할 수 있다. 내년 1월부터 정부는 무순위 청약의 거주지역 요건을 폐지해 청약 대상자를 늘릴 예정이다.

한편 올해 들어 세종 집값은 큰 폭으로 추락하고 있다.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세종은 올해 아파트 매매가격이 11.0% 떨어지는 등 전국에서 가장 큰 하락폭을 보이고 있다.


김경택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