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바이오

90주년 맞은 동아에스티 "항암·뇌질환 신약에 집중…미래 100년 준비"

"오픈이노베이션 벤처투자 적극 활용할 것"

원료의약품 CMO 넘어 다양한 의약품 수주

정재훈 동아쏘시오홀딩스 대표가 28일 서울 강남구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에서 동아쏘시오그룹 창립 90주년 기념식에서 ‘100년 기업의 경영원칙, 그리고 리더십’을 주제로 발표하고 있다. 사진 제공=동아쏘시오홀딩스정재훈 동아쏘시오홀딩스 대표가 28일 서울 강남구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에서 동아쏘시오그룹 창립 90주년 기념식에서 ‘100년 기업의 경영원칙, 그리고 리더십’을 주제로 발표하고 있다. 사진 제공=동아쏘시오홀딩스


올해로 창립 90주년을 맞은 동아에스티(170900)가 항암 분야와 더불어 면역·퇴행성뇌질환 신약 개발에 전사적 역량을 집중해 새로운 미래를 준비한다.



29일 동아에스티에 따르면 신약 연구개발(R&D)을 총괄하는 박재홍 동아에스티 사장은 다음달 1일 창립 90주년을 맞아 28일 열린 기념 행사에서 “기술개발(R&D) 부문에서 많은 노력을 해왔지만 새로운 방향 전환이 필요하다”며 “공격적인 오픈 이노베이션과 벤처투자(VC) 등 사업 전략을 적극 활용해 신규 파이프라인을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동아에스티는 현재 유방암 치료제로 ‘허셉틴’의 바이오 시밀러 ‘DMB-3111’을 개발 중이지만 자체적으로 개발 중인 항암 신약 등의 파이프라인은 없다.

관련기사



원료의약품 위탁생산(CMO)을 넘어 mRNA(메신저 리보핵산), 바이오 의약품 등 보다 다양한 품목으로 수주 범위도 확대할 계획이다. 김경진 에스티팜(237690) 대표는 “케미컬 위주의 CMO에서 올리고 핵산치료제 위탁개발생산(CDMO)으로 전환하는 등 다양한 분야로 확장할 것”이라며 “mRNA 코로나 백신 개발은 그 일환”이라고 말했다. 김 대표는 이어 “한국의 감염병 대응 전략 구축을 위해 관계사들과 지속적으로 협력하겠다”고 덧붙였다.

동아쏘시오그룹은 고(故) 강중희 회장이 1932년 설립했다. 기념식에는 동아쏘시오홀딩스(000640), 동아에스티, 동아제약, 에스티팜 등 13개 계열사 대표들과 임원들이 참여했다. 정재훈 동아쏘시오홀딩스 대표는 “진정성 있는 소통을 통해 그룹 구성원과 회사의 성장을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병준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