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해외증시

파월 연설·中 코로나 영향 저울질…나스닥 0.2% 상승 출발 [데일리 국제금융시장]

30일 파월 브루킹스 연구소 연설 주목

중국 정부 별다른 코로나 완화조치 없어

뉴욕증권거래소(NYSE) 내부. AFP연합뉴스뉴욕증권거래소(NYSE) 내부. AFP연합뉴스


월가의 관심이 30일(현지 시간) 있을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의 브루킹스 연구소 대담에 쏠려 있는 가운데 시장이 중국의 코로나19 여파를 저울질하면서 상승 출발했다.

29일 미 경제 방송 CNBC에 따르면 이날 오전10시35분 현재 뉴욕증권거래소(NYSE)의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가 전날보다 64.75포인트(0.19%) 오른 3만3914.21에 거래되고 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이 8.74포인트(0.22%) 뛴 3972.68, 나스닥은 22.98포인트(0.21%) 상승한 1만1072.48을 기록 중이다.



전날 중국 정부는 코로나19 관련 긴급 브리핑을 하면서 규제완화나 경제활동 재개를 위한 어떠한 구체적인 조치도 내놓지 않았다. 다만, 향후 코로나 규제를 완화하는데 필요한 노인층 백신접종 강화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당분간 큰 틀의 규제를 유지하면서 미세조정 정도를 하고, 중장기로 경제활동 재개를 준비해나가겠다는 의미다. CNBC는 “중국 정부가 일주일 여 만에 본토 감염자 수가 감소했다고 밝혔다”며 “이것이 홍콩과 상하이 시장 반등에 기여하고 있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파월 의장의 30일 연설은 인플레이션과의 싸움이 내년 내내 지속할 수 있다고 밝힐 것으로 보인다. 장기금리가 생각보다 빨리 하락하고 있어 전반적으로 매파적 색채를 드러낼 가능성이 높다는 게 전문가들의 판단이다.

[김영필의 3분 월스트리트 유튜브 생방송] : 미국 경제와 월가, 연준에 대한 깊이 있는 분석을 제공하는 ‘김영필의 3분 월스트리트’가 섬머타임 종료로 매주 화~토 오전7시55분에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방송에서는 ‘3분 월스트리트’ 기사에 관한 상세한 설명이 이뤄지니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기자페이지를 구독하시면 미국 경제와 월가의 뉴스를 쉽게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뉴욕=김영필 특파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