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정치일반

박지현 "민주당, 방탄에 빠져 민생 외면…김의겸 사퇴하라"

"수사는 李대표 개인이 대응하고 당은 민생 집중을"

"무능한 인사 교체하고. 팬덤정치와 결별 선언해야"

지난 24일 '이태원 참사' 희생자를 추모하고 진상 규명과 책임자 처벌을 촉구하기 위해 모인 청년들과 박지현 전 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오른쪽에서 두번째). 박지현 전 비대위원장 페이스북지난 24일 '이태원 참사' 희생자를 추모하고 진상 규명과 책임자 처벌을 촉구하기 위해 모인 청년들과 박지현 전 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오른쪽에서 두번째). 박지현 전 비대위원장 페이스북


박지현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수사는 이재명 대표가 개인적으로 대응하고, 당은 국민적 지지를 얻을 수 있도록 민생투쟁에 집중해야 한다”며 당의 변화를 촉구했다.

박 전 위원장은 29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민주당이) 방탄에 빠져 민생을 외면하고, 강성 팬덤에 매달려 국민적 신뢰를 잃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대통령은 (이태원 참사에) 아직 공식적인 사과를 하지 않고 이상민 장관과 경찰청장도 여전히 자리를 지키고 있다”며 윤석열 정부를 비판했다. 그러면서 “지금 윤 대통령은 민주당을 향해 사정의 칼날을 겨누고 있다”며 “민주당이 이런 권력의 조작에 맞서는 것은 당연하다”고 일갈했다.



이어 “정권과 맞서 싸워야 할 민주당이 대체 어디에 있느냐”면서 “사이버렉카의 거짓말을 대변인이 실어 나르고, 최고위원 몇 명은 김건희 여사의 뒤만 쫓고 있다”고 꼬집었다.

관련기사



박 전 위원장은 이 대표에게 당의 전환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그는 “수사는 이 대표가 개인적으로 대응하고 당은 국민적 지지를 얻을 수 있도록 민생투쟁에 집중해야 한다”면서 “당이 방탄의 중심에 서면 민생은 실종되고, 민생이 실종되면 국민은 민주당을 외면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박 전 위원장은 당 지도부의 각성을 요청하면서 ‘청담동 술자리’ 의혹을 제기한 김의겸 대변인을 사퇴시킬 것을 주장했다. 그는 ‘상대의 실패에 기대는 무기력한 반사이익 정치, 더 이상 하지 않겠다’고 말한 이 대표의 취임사를 언급하면서 “반사이익 정치를 김 대변인과 장경태 최고위원이 선도하고 있다. 취임사의 약속대로 김 대변인을 즉시 사퇴시켜야 한다”고 지적했다. ‘김건희 조명’ 논란을 초래한 장경태 최고위원에 대해서도 “장 의원은 '조명 추적' 빠져나와 달라. 확인되지 않은 무분별한 내용으로 국민을 피로하게 하는 일을 이제 그만하면 좋겠다”고 요청했다.

아울러 그는 민주당이 팬덤 정치와 결별해야 함을 명시했다. 그는 “두 갈래 길 앞에 민주당이 서 있다. 동지의 잘못에 책임을 묻고 국민께 다가가는 ‘혁신의 길’과, 동지를 감싸주고 국민께 버림받는 ‘팬덤의 길’”이라면서 “과감히 팬덤의 길을 버리고 혁신의 길로 가야 한다”고 했다.

이어 “민주당이 강성 팬덤의 손아귀에서 벗어나지 못한다면 지지할 곳을 잃은 중도성향의 유권자들은 다른 대안을 찾을 것이고, 결국 총선을 앞둔 민주당은 통합이 아니라 분열의 길로 치닫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박 전 위원장은 다음달 5일 취임 100일을 맞는 이 대표를 향해 “(취임 100일) 수사와 민생을 분리해서 민생투쟁에 집중하고, 무능한 인사를 교체하고 팬덤 정치와 거리를 두겠다는 결연한 선언을 하시길 바란다”며 “변하지 않는 것은 후퇴하는 것이다. 민주당의 대전환을 선언해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박민주 인턴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