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생활

동서문학상 대상에 김은혜 소설 '두번째 엄마'

올해로 16회째…국내 최대 여성 신인 문학상

이광복(왼쪽) 동서식품 대표이사가 지난 29일 서울 소공동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제16회 삶의향기 동서문학상’ 시상식에서 대상을 수상한 김은혜씨에게 상장과 상패를 수여하고 있다. 김씨는 소설 ‘두번째 엄마’로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사진 제공=동서식품이광복(왼쪽) 동서식품 대표이사가 지난 29일 서울 소공동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제16회 삶의향기 동서문학상’ 시상식에서 대상을 수상한 김은혜씨에게 상장과 상패를 수여하고 있다. 김씨는 소설 ‘두번째 엄마’로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사진 제공=동서식품


제16회 동서문학상 대상작에 김은혜씨의 소설 ‘두번째 엄마’가 선정됐다.

동서식품은 지난 29일 서울 소공동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제16회 삶의향기 동서문학상’ 시상식을 개최했다고 30일 밝혔다.

격년으로 열리는 삶의향기 동서문학상은 올해로 34년째를 맞이한 국내 최대 여성 신인 문학상이다. 대상 수상작인 두번째 엄마는 부모에 대한 딸의 복합적인 감정을 생생하게 그려낸 작품으로 “모성에 대한 주제의식이 돋보이며 세련된 문장과 서사 구조를 차분하게 전개하는 솜씨가 뛰어나다”는 심사평을 받았다.



금상은 채연우 씨의 ‘복제인간 로이’(시 부문)와 윤국희 씨의 ‘차가는 달이 보름달이 될 때’(수필 부문), 김영인 씨의 ‘엄마는 1학년’(아동문학 부문)이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관련기사



이번 동서문학상은 지난 5월 23일부터 약 5개월간 시, 소설, 수필, 아동문학(동화, 동시) 등 4개 부문을 공모했다. 총 1만8539편에 이르는 응모작이 출품됐으며 기초심, 예심, 본심 등 3차에 걸친 한국문인협회의 엄격한 심사를 거쳐 484개작이 최종 수상작으로 선정됐다.

지난 29일 서울 소공동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제16회 삶의향기 동서문학상’ 시상식에서 수상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제공=동서식품지난 29일 서울 소공동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제16회 삶의향기 동서문학상’ 시상식에서 수상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제공=동서식품


동서식품은 대상작 상금 1000만원을 포함해 484명의 수상자에게 총 7900만원의 상금을 수여했다. 대상(1명) 및 금상(3명) 수상자에게는 종합문예지 ‘월간문학’에 작품이 수록되는 등단 기회와 한국문인협회의 입회자격을 부여한다. 동상 이상 수상자(24명)의 작품은 종이책 및 전자책(e-book)으로 발간되는 ‘제16회 삶의향기 동서문학상 수상작품집’에 수록될 예정이다.

대상을 수상한 김 씨는 “동서문학상은 잊고 있었던 나의 꿈을 되찾게 해주었다”며 “큰 상을 받아 매우 기쁘고 앞으로 더욱 묵묵히 정진하는 작가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수상소감을 전했다.

한동훈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