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국제일반

월드컵 미녀 '노출 의상' 등장에…카타르男 웃으며 사진 '찰칵'

이바나 놀 인스타그램 갈무리이바나 놀 인스타그램 갈무리


여성의 노출을 엄격히 금지하고 있는 카타르에서 파격적인 의상을 입고 월드컵 경기를 관람하는 크로아티아 여성이 화제에 오르고 있다.



화제의 주인공은 미스 크로아티아에도 오른 바 있는 이바나 놀(30)이다. 모델이자 디자이너인 이바나는 2022 카타르 월드컵에서 노출이 있는 의상을 입고 나오면서 각종 논란에 휘말려 왔다. 특히 카타르 알라이얀의 아흐마드 빈 알리 스타디움에서 크로아티아와 벨기에의 조별리그 경기가 열린 지난 3일(현지시간)에는 크로아티아를 상징하는 빨간 체크무늬 브라탑에 빨간 레깅스를 입어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관련기사



이날 영국 미러 등 외신은 카타르 전통 의상을 입은 남성 2명이 이바나에게 눈을 돌리고 있는 모습을 포착해서 전했다. 이들은 관중석에 앉기 위해 걸어가는 이바나의 모습을 바라보다가 휴대전화를 들어 사진을 찍었다. 이들 중 한 사람의 입꼬리에는 미소가 걸려 있다. 이바나는 이들의 사진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올리고 “응원해줘서 고맙다”고 전했다.

이바나 놀 인스타그램 갈무리이바나 놀 인스타그램 갈무리


그러나 카타르의 유명한 사업가인 무함마드 하산 알제파이리는 트위터에서 “그들은 이바나를 좋아해서가 아니라 우리 문화에 부적절하게 의상을 입었기에 사진을 찍은 것”이라며 “카타르에 확인해보라. 그들은 아마 (이바나를) 신고했을 것이다”라고 주장했다. 카타르는 엄격한 이슬람 율법을 적용하는 국가다. 앞서 카타르 관광청은 “우리 문화를 존중하기 위해 노출이 심한 옷을 피해달라”면서 “남녀 모두 어깨와 무릎이 드러나지 않도록 입어달라”고 관광객들에게 요청한 바 있다.

그러나 이바나는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카타르의 복장 문화를 듣고 충격을 받았다”며 “내가 무슬림이 아니고 유럽에서 히잡과 니캅을 존중한다면, 이들도 우리 방식을 존중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 그래서 가져온 드레스와 비키니를 입었다”고 말했다. 그는 ‘체포당할 것이 두렵지 않느냐’는 질문에는 “두렵지 않다”고 덧붙였다.


박민주 인턴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