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튼
고진영(24)이 시즌 네 번째 메이저 대회인 에비앙 챔피언십에서 우승을 차지하면서 4년 만에 한 해에 메이저 2승을 달성한 선수가 됐다./EPA=연합뉴스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