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경제

[영상] 하늘에서 본 강원 산불…어마어마한 속도로 퍼진 화마 "진화에 총력"

5일 오후까지 고성·속초 일대 525ha 집어삼켜
정부 강원도 일원에 '재난사태' 선포

  • 강신우 기자
  • 2019-04-05 15:38:19
  • 사회일반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강원도 산불, 재난사태, 속초, 고성

5일 강원도 강릉시 옥계면에서 소방·군·산림청 헬기가 산불 진화에 안간힘을 쓰고 있다./강릉=오승현기자

▲하늘에서 본 강원도 지역 산불 피해상황
강원지역에서 동시다발적으로 일어난 산불은 525㏊(525만㎡)에 달하는 산림을 집어삼켰다.

5일 오후 현재까지 산불 피해를 본 지역은 여의도 면적(290㏊)보다 크고, 축구장 면적(7,140㎡) 735배에 달하는 엄청난 피해를 기록했다. 정부는 대형산불이 발생한 강원도 일원에 ‘재난사태’를 선포했다.


지난 4일 발생한 산불은 강풍을 타고 어마어마한 속도로 퍼졌다. 고성군 원암리의 한 주유소 맞은편 전주에서 발화한 불은 순식간에 야산으로 옮겨붙었고 동풍을 타고 빠르게 번져나갔다. 결국 고성군 토성면 일대와 속초시 장사동 일대 마을 등 주거지역을 초토화시켰다.

현재 산지와 삼척·동해·강릉·양양·고성·속초 평지, 태백에 건조경보가 내려져 있는 등 강원도내 대부분 지역에 건조특보가 발효 중이다. 다행히 강한 바람은 잦아들고 있지만 잔불이 남아있어 안심하긴 이르다.

/강신우기자 see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

[화제집중]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