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경제

야심작 '2019 볼보 S60' 전격 출시…"사전계약 대수 벌써 1,717대"(종합)

  • 김경훈 기자
  • 2019-08-27 11:29:44
  • 자동차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볼보, 신형S60, 풀체인지, 미국, 수입차, 세단, 중형차

신형 S60/사진=볼보코리아 제공

볼보자동차코리아가 8년 만에 완전변경한 중형 세단 ‘신형 S60’을 국내에 전격 공개하고 판매에 나섰다.

27일 볼보코리아에 따르면 이날 기준 ‘신형 S60’ 사전계약 대수는 벌써 1,717대에 달한다. 올해 목표인 ‘1만대 판매’는 무난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볼보자동차코리아 이윤모 대표는 이날 서울 중구 신라호텔에서 열린 ‘신형 S60’ 공개 행사에서 “현재까지 사전계약 대수가 1,717대로 그동안 받은 사전계약 대수 중 최고”라며 “이달까지 약 7,000대를 판매했는데 신형 S60과 더불어 올해 목표였던 1만대 판매를 해낼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감을 보였다.

신형 S60은 3세대 모델로 운전의 재미를 찾는 새로운 세대를 공략하기 위해 개발된 전략 모델로 출시 전부터 큰 관심을 모아온 차종이다.

신형 S60의 최고출력은 254마력, 최대토크 35.7kg?m에 달한다. 직렬 4기통 T5 터보차저 가솔린 엔진과 8단 자동 기어트로닉 변속기의 조합으로 강력한 힘을 자랑한다.

특히 가솔린 엔진으로 가변식 밸브 시스템과 연소제어 시스템, 내부 마찰을 통해 출력 손실을 줄여주는 기술 등 고도화한 엔진 기술이 적용돼 눈길을 끈다.

더 많은 공기를 밀어낼 수 있도록 설계된 터보 차저는 더 민첩한 S60을 만든다는 게 볼보 측의 분석이다. 신형 S60의 최고속도는 시속 240㎞, 출발부터 시속 100㎞까지 가속 시간은 6.5초를 자랑한다.


외관은 볼보 차량의 대표 이미지인 ‘토르의 망치’를 기본으로 한다. 전장은 2세대와 비교해 125㎜ 늘어난 4,760㎜에 달한다. 전고는 1430㎜, 전폭은 1850㎜다.

내부도 이전 세대보다 96㎜ 늘어난 휠베이스(2,872㎜)를 적용해 보다 여유있는 레그룸을 확보했다는 평가다. 또한 대시보드 등 내부 마감 소재는 나뭇결이 보이는 천연 소재가 적용돼 고급스러움을 더했다.

‘인간 중심’으로 설계된 여러 첨단 사양도 눈에 띈다. 도로와 연결된 느낌을 주는 낮은 시트 포지션과 더불어 전 트림에 ‘헤드업 디스플레이(HUD)’와 ‘12.3인치 디지털 디스플레이 인스트루먼트 클러스터’가 기본으로 탑재됐다.

앞차와의 간격을 사전에 설정된 일정 간격으로 유지하며 최대 140㎞/h까지 주행이 가능한 ‘파일럿 어시스트 II’도 적용됐다.

상위 모델인 인스크립션에는 총 출력 1,100와트의 15개 스피커로 구성된 영국의 ‘바워스&윌킨스’(B&W) 사운드 시스템과 360도 서라운드 뷰 카메라도 장착됐다.

보다 향상된 여러 안전기능도 장점 중 하나다. 잠재적인 사고 시나리오에서 내·외부 사람을 보호하는 시티 세이프티(City Safety)를 비롯해 ▲도로 이탈 완화 기능 ▲반대 차선 접근 차량 충돌 회피 기능 ▲사각지대 정보 시스템 등이 탑재됐다.

국내 판매가격은 ‘프리미엄의 대중화’를 내세워 미국보다 약 1,000만원 저렴하게 책정됐다. 국내에선 모멘텀이 4760만원, 인스크립션이 5360만원 등에 판매될 예정이다.

인스크립션 사양 기준 미국 시장 판매 가격은 5만3,640달러(약 6,517만원)로 국내 가격과 1,100만원 정도 차이다. 이와 함께 5년 또는 10만㎞의 보증과 주요 소모품 무상지원도 제공한다. /김경훈기자 styxx@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

[화제집중]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