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경제

전국 고속도로교통상황 귀성길 정체 시작…"평소 주말보다 교통량 많아"

  • 김경훈 기자
  • 2019-09-11 10:50:38
  • 사회일반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고속도로교통상황, 귀성길, 정체, 거북이걸음, 한국도로공사

/연합뉴스

민족 최대의 명절 추석 연휴가 하루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11일 오전 전국의 고속도로는 대체로 원활한 흐름을 이어가고 있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 현재 전국 도로 곳곳에서 시속 40㎞ 미만의 정체 구간이 발생했지만 짧은 구간에서 서행하고 있다.

구간별로 살펴보면 경부고속도로 서울 방향으로 달래내∼반포 총 10㎞ 구간, 부산 방향은 한남∼서초 4㎞ 구간에서 가다서다를 반복하고 있다.

서울 외곽순환고속도로 구리 방향은 계양∼송내 구간 6㎞, 일산 방향은 총 11㎞ 구간에서 정체가 이어지고 있다.


서해안 고속도로는 서울 방향 일직 분기점 부근∼금천 3㎞, 경인선에서는 서울 방향 1㎞·인천 방향 2㎞ 구간에서 거북이걸음을 하고 있다.

한편 이날 전국 교통량은 506만대로 그중 수도권에서 지방으로 50만대, 지방에서 수도권으로 40만대가 예상된다고 도로공사는 내다봤다.

도로공사는 “전국 교통량이 평소 주말보다 많을 것”이라며 “귀성 방향 혼잡이 심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밝혔다.

귀성 방향은 오전 10∼11시 정체가 시작돼 오후 6∼7시에 절정에 달할 것으로 예상됐다. 12일 오후 7∼8시가 돼야 해소될 것으로 보인다.

귀경 방향 교통상황은 비교적 원활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이날 오전 11시 승용차로 서울요금소를 출발해 전국 주요 도시까지 걸리는 시간은 부산 5시간30분, 울산 5시간, 대구 4시간27분, 광주 4시간20분, 강릉 2시간40분, 대전 2시간30분 등이다. /김경훈기자 styxx@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

[화제집중]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