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튼
도널드 트럼프(오른쪽) 미국 대통령이 지난 11일 백악관에서 류허 중국 부총리로부터 친서를 전달받고 있다. /AP연합뉴스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