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튼
취임연설하는 조 바이든 대통령. 그는 통합을 강조하면서 국내 문제에 우선순위를 두기로 했다. 경제회복과 코로나19 퇴치가 최우선이다. /AP연합뉴스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