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스포츠 라이프

건조한 바람·쌀쌀한 날씨, 피부의 敵 [환절기 건강관리]

피부 수분장벽 무너져 따가움·가려움증 유발

건성 피부, 하루 2회 '클렌저+보습제'로 관리

아토피는 애완동물, 건선은 음주·흡연 피해야

건조하고 쌀쌀한 날씨는 피부의 적이다. 건조한 공기는 피부장벽 기능을 떨어뜨려 각질층의 수분을 빼앗고 기온이 떨어지면 지방샘과 땀샘을 위축시켜 피부를 건조하게 만든다. 추위를 피하려 틀어놓는 실내 난방기도 피부 수분을 앗아간다.

피부건조 증상이 심해지면 팔다리에 가려움증이 나타날 수 있다. 건조 피부염이라고 하는데 심한 경우 전신으로 퍼지고 표피에 균열이 생겨 가려움과 따가움을 느끼게 된다. 보습제를 충분히 바르고 긁어서 세균 감염 등으로 2차 염증이 발생하지 않게 주의해야 한다. 전문의 진단 없이 스테로이드 연고 등을 남용하면 홍조, 혈관확장, 피부위축 등 부작용이 생길 수 있다.




중등도 이상 건성 피부를 가졌어도 하루 2회 ‘순한 클렌저+보습제’로 2주만 관리해도 80% 이상이 건조증·가려움증이 줄고 피부결이 좋아지는 효과를 본다는 임상연구 결과가 나왔다.중등도 이상 건성 피부를 가졌어도 하루 2회 ‘순한 클렌저+보습제’로 2주만 관리해도 80% 이상이 건조증·가려움증이 줄고 피부결이 좋아지는 효과를 본다는 임상연구 결과가 나왔다.



◇‘순한 클렌저+보습제’ 꾸준히 바르면 건조증·가려움증↓

중등도·중증 건성 피부를 가졌어도 순한 클렌저와 보습제로 매일 2회, 2주 동안 관리하면 80% 이상이 건조증·가려움증이 줄어드는 효과를 볼 수 있다. 김수영 순천향대서울병원 피부과 교수가 미국 존스홉킨스병원 피부과와 공동으로 중등도 이상의 건조한 피부를 가진 52명을 순한 클렌저+보습제 사용군(39명)과 순한 클렌저만 사용군(13명)으로 나눠 2주 후 객관적·주관적 효과를 비교한 결과다.

특히 순한 클렌저+보습제 사용군은 삶의 질을 평가하는 3개 지표인 증상·기능·감정 중 증상에서 대조군에 비해 상당히 개선됐다. 치료군의 80% 이상이 데일리 스킨케어 이후 건조증·가려움증이 감소했으며 자극감이 유의하게 줄고 피부가 부드럽고 촉촉하게 변화했다고 응답했다.

김 교수는 “2주 간의 꾸준한 보습제 도포만으로도 피부 건조 증상이 개선되고 주관적 만족도와 삶의 질이 개선되는 것을 확인했다”며 “꾸준한 스킨케어 요법은 건성 피부관리의 필수적 요소 중 하나로 포함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토피피부염 진료 60%가량이 19세 이하


매년 90만명이 넘는 사람들이 고통을 겪는 아토피피부염 진료인원 10명 중 6명은 19세 이하(4명은 9세 이하)다. 70~80%는 가족력이 있다.

관련기사



아토피는 피부장벽 기능이나 면역체계 이상, 환경 요인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하며 심한 가려움증, 건조하고 윤기 없는 피부가 특징이다. 태열과 달리 생후 2개월 이후부터 나타난다. 얼굴·목·몸통과 팔다리 부위 등에 가려움을 동반한 좁쌀알 같은 홍반이 생기면 의심해봐야 한다. 2~10세 어린이는 팔꿈치 안쪽, 무릎 뒤쪽 등 굽힘 부위와 엉덩이·손목·발목 등에 잘 생긴다. 감기에 걸려도 증상이 악화할 수 있다.

영아기에 아토피를 앓은 경우 40~60%는 5~6세 이후에 증상이 완화되지만 완전히 호전되는 경우는 20% 미만이다. 유영 고려대안암병원 소아청소년과 교수는 “어려서 아토피를 앓으면 성장하면서 천식·알레르기비염·결막염으로 이어지며 ‘알레르기 행진’이 진행되는 경우가 많다”며 “아동기에 광범위한 부위의 증상이 있었거나 알레르기비염 또는 천식이 동반된 경우, 아토피 가족력이 있는 경우, 면역글로불린(IgE) 수치가 매우 높은 경우 꾸준히 관리해야 한다”고 말했다.

증상이 악화하면 스테로이드연고·항히스타민제·면역조절제 등을 빨리 적절하게 사용해 염증·가려움증을 가라앉히는 게 좋다. 정확한 진단과 병의 중증도에 따라 적절한 치료를 꾸준히 받는 게 중요하다. 목욕은 매일 미지근한 물로 10~20분 하거나 샤워 위주로 한다. 절대 때를 밀지 말고 비누는 2~3일에 한 번 정도 사용한다. 보습제는 목욕·샤워 후 3분 안에, 그리고 중간중간 최소 두 번 이상 발라준다. 면이 들어간 옷을 입고 손발톱은 짧게 관리한다.

문혜림 고려대 안산병원 피부과 교수는 “실내습도를 적절하게 유지하고 집먼지진드기·애완동물 등 아토피를 악화시킬 수 있는 각종 유발인자를 멀리하는 게 좋다”고 조언했다.

팔꿈치·목 뒷부분에 생긴 건선.팔꿈치·목 뒷부분에 생긴 건선.


◇건선, 20대 전후에 발생해 10~20년간 지속

건선은 피부에 울긋불긋한 피부 발진이 생기면서 그 위에 은백색 비늘 같은 각질이 겹겹이 쌓여 나타나는 만성 피부질환이다. 팔꿈치·무릎·정강이·엉덩이·머리 피부 등에 잘 생긴다. 피부 면역세포의 활동성이 증가해 각질 세포를 자극하고 과다증식시켜 염증을 일으키는 게 주된 원인으로 알려져 있다. 대개 유전적 요인을 갖고 있다가 환경이 악화되면 발생한다.

방치하면 온몸으로 번져나가며 심한 가려움증과 피부 갈라짐으로 통증이 동반되는 경우도 적지 않다. 관절염 등 전신에 걸친 합병증이 동반될 수 있으며 건조한 날씨와 스트레스·음주·흡연·비만·감염은 건선의 악화요인이다.

건선은 20대 전후에 처음 발생해 호전·악화를 반복하며 10~20년간 지속되는 경우가 많다. 지난해 건강보험 진료인원 약 17만명 중 59%가 남성이고 남녀 모두 20~60대가 82%를 차지한다. 최유성 울산대병원 피부과 교수는 “생물학제제를 5~6개월가량 1~4주 간격으로 주사하면 완치는 어렵더라도 10명 중 7~9명은 병변의 대부분이 사라지는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고 했다.


임웅재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