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뇌과학연구소 본격 활동/10년간 9,000억 투입

21세기 뇌과학 연구를 담당할 뇌과학연구센터(소장 이수영)가 6일 대덕 한국과학기술원 LG세미콘홀에서 개소식을 갖고 활동에 들어갔다.이 센터는 과기처가 지난 9월 발표한 「뇌연구개발사업 기본계획」(Braintech 21) 가운데 뇌과학 연구를 당담하게 된다. 정부는 뇌과학과 뇌의약학 등 뇌 연구에 내년부터 10년간 모두 9천2백60억원을 투자할 방침이다. 뇌과학연구센터는 신경생물·인지과학·뇌정보처리·인공 시청각시스템·추론기술·지능제어 및 통신시스템 등 6개 연구팀으로 구성된다. 이를 위해 센터는 최근 한국과학기술원·서울대·포항공대·연세대·중앙대·숭실대·인하대 등의 대학 교수와 정부출연연구소 연구원 69명으로 연구팀을 구성, 본격 연구에 착수했다. (042)869­3431.<김상연 기자>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