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경제·금융일반

[네오스타즈] 슈프리마, 멕시코 전자여권 사업 진출

바이오인식 전문기업 슈프리마가 멕시코 전자여권 발급 사업에 뛰어들어 본격적으로 중남미 시장 공략에 나선다.

슈프리마는 8일 멕시코 정부로부터 전자여권 발급용 ID솔루션 장비 공급 계약을 수주하는데 성공했다고 밝혔다. 이번 계약에 따라 슈프리마는 전자여권 발급에 필요한 전자여권 판독기, 지문 라이브 스캐너, 지문인증 솔루션 등 총 400여대의 장비를 6월 말까지 공급하게 된다.


이재원 슈프리마 대표는 “다양한 공공사업에 대비해 전자여권 판독기 및 지문 라이브스캐너 등 ID 솔루션 제품군의 신제품을 잇따라 출시하며 최상의 라인업을 구축하고 있다”며 “이를 바탕으로 중남미 시장에서 영향력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그 동안 슈프리마는 유럽, 아시아, 아프리카 지역에 전자여권 판독기를 공급했으나 중남미 지역에 공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특히 미국의 3M과 유럽의 ARH등 등 쟁쟁한 글로벌 경쟁사들을 제치고 계약을 수주해 의미가 더욱 크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슈프리마는 이번 계약을 발판으로 중남미 지역 전자여권 발급 사업에 본격적으로 뛰어들어 시장 점유율을 높일 계획이다.

이 대표는 “현재 전세계 93개 국가에서 전자여권을 발급 중이며, 2년 내에 21개 국가가 추가적으로 전자여권을 발급할 예정이어서 시장성이 매우 밝다”며 “다변화된 제품 라인업을 바탕으로 대형 프로젝트 수주에 총력을 다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


한동훈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