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장한나 '내일의 클래식 슈퍼스타'에

그라모폰誌 음악인 20명 선정


첼리스트 장한나(23)가 클래식 음악 전문지 그라모폰이 선정한 ‘내일의 클래식 슈퍼스타(Tomorrow’s Classical Superstars) 20인’에 선정됐다. 그라모폰은 최근 발간된 8월호 커버스토리에서 지휘자 다니엘 바렌보임, 피아니스트 알프레드 브렌델 등의 추천을 받아 미래를 이끌 음악인 20명을 뽑았다. 20인 가운데는 장한나 외에 독일의 바이올리니스트 줄리아 피셔, 라트비아 출신 메조 소프라노 엘리나 가란차, 영국 출신 여성 트럼펫 주자 엘리슨 발섬 등이 포함됐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