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조창현 중앙인사위장 사의

조창현(71) 중앙인사위원회 위원장이 사의를 표명했다. 조 위원장은 3일 기자회견을 갖고 “오늘 아침 임면권자인 대통령께 사직서를 제출했다”며 “역사적인 고위공무원단 출범 등 공직인사개혁 핵심 과제들을 마무리한 지금이 물러날 때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지난 2002년 5월 위원장에 부임한 조 위원장은 참여정부 내 최장수ㆍ최고령 장관급 인사로 기록된다. 그의 사임은 다음주 있을 청와대 후임인사에서 대통령에게 부담을 주지 않으려는 판단 때문으로 보인다. 조 위원장은 “지난 4년여간 연공과 계급 위주의 공직사회를 개방과 경쟁, 능력과 성과 중심으로 바꾼 것이 가장 큰 보람”이라며 “앞으로도 고시 위주의 채용방식을 특채 위주로 바꿔 민간의 우수 인재를 영입할 수 있어야 정부의 경쟁력이 더욱 강화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