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경제·금융일반

KT&G 매출 2% 사회공헌사업에

2010년까지 2,200억 규모

KT&G가 사회공헌사업에 오는 2010년까지 매년 매출액의 2%씩 총 2,200억원을 투입하기로 하고 사회공헌 전담 부서를 설립했다. KT&G는 15일 지난해 마련한 중장기 마스터 플랜에 따라 2010년까지 4년에 걸쳐 총 2,162억원의 사회공헌비를 집행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KT&G의 사회공헌투자비는 연간 매출액의 2% 수준으로 한국담배인삼공사에서 민영화된 지난 2003년부터 올해까지 집행한 사회공헌비 1,451억원보다 50% 증가한 규모다. 분야별로는 사회복지 부문의 경우 KT&G복지재단을 통해 기존 사업인 재가 복지센터 및 자원봉사센터 운영과 인터넷 복지, 소외계층 의료지원 등을 확대하고 전직원이 참여하는 사회봉사단을 구축해 재난구호활동 등을 전개할 계획이다. 또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차원에서 비흡연자에 대한 배려와 선진 흡연문화 정착을 위한 기초질서 공익캠페인, 청소년 흡연 예방 캠페인 등이 전개된다. KT&G는 문화ㆍ예술활동을 지원하는 메세나와 의학ㆍ학술ㆍ전통문화 등에 대한 연구활동에도 지원을 확대 강화하기로 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