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대우전자 인터넷 「열린교육」 실시

대우전자(대표 배순훈)는 사내 인트라넷을 이용한 인터넷 「열린교육」을 본격 실시, 직원들은 언제 어디서나 원하는 교육을 받을 수 있게 됐다고 16일 밝혔다.이번에 도입한 「열린교육」은 교수자와 학습자가 직접 대면하지 않고 학습자가 원하는 시간과 장소에서 인터넷을 이용해 학습하는 것으로 연수원·학원 등 교육시설을 찾아가야 하는 불편을 없앴다고 대우는 설명했다. 대우는 인터넷 「열린교육」을 통해 직원들에겐 교육받을 수있는 기회를 늘리면서 동시에 일반 통신교육시 발생되는 교재비와 발송비는 물론 집합교육시 발생하는 숙박비·기타 관리비 등 연간 약 10억원의 비용을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이용택 기자>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