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올 외채이자 14억7,000만달러

우리나라가 올해안에 국제금융기구로부터 차입금과 외국환평형기금채권(외평채)의 이자로 지급할 외화가 약 14억7,000만달러에 이르는 것으로 집계됐다. 19일 재정경제부에 따르면 외환보유고로 들어온 정부의 차입금은 국제통화기금(IMF) 180억달러, 세계은행(IBRD) 50억달러, 아시아개발은행(ADB) 30억달러, 외평채 발행 대금 40억달러 등이다. 이에 따라 올해 이미 지급했거나 연말까지 지급해야 할 이자는 IMF 9억1,000만달러 IBRD 2억2,700만달러 ADB 1억5,700만달러 외평채 1억7,500만달러 등 총 14억6,900만달러다. 원·달러 환율을 1,350원으로 계산하면 1조9,800억원을 이자로만 지급하는 셈이다. IMF 차입금 180억달러중 130억달러는 7%, 50억달러는 4%의 금리를 적용하며 지난 2월 1억달러, 5월 2억4,000만달러, 8월 2억8,000만달러가 각각 지급됐고 11월에 추가로 2억9,000만달러가 나간다. IBRD는 작년 12월에 들어온 30억달러에 대한 이자가 지난 3월 4,600만달러, 9월 9,900만달러 지급됐으며 올 3월에 인출된 20억달러의 이자는 7월에 8,200만달러 지급됐다. ADB자금은 작년 12월에 들어온 20억달러의 이자 6,400만달러가 6월에 나갔으며 12월에 다시 6,200만달러가 지급될 예정이다. 지난 1월 인출한 10억달러에 대한 이자는 7월에 3,100만달러를 지급했다. 외평채의 경우 5년짜리는 8.750%, 10년짜리는 8.875%의 고정금리로 6개월마다 지급되며 지난 15일 처음으로 1억7,500만달러가 지출됐다. 재경부 당국자는 『국제기구 차입금이 순차적으로 들어와 올해 이자부담은 다소 적은 편』이라며 『내년 이자부담은 약 18억∼19억달러에 달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손동영 기자】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