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경제·금융일반

이백순 신한은행장 고객에 공개 사과

이백순 신한은행장이 15일 최근 신상훈 신한금융지주 사장 비리 의혹 사태에 대해 공개 사과를 했다. 또한 향후 사태 해결 방향에 대해선 “고객과 국민들이 원하는 것처럼 신한의 안정이 최우선 과제”라고 역설한 뒤 “검찰 결과가 나오면 책임질 사람이 책임질 것”이라고 못 박았다. 이백순 신한은행장은 이날 자신의 서명이 담긴 ‘대고객 공개사과문‘을 통해 “최근 당행 관련 사태로 사회적 물의를 빚은 데 대해 은행장으로서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그는 “국민적 관심이 집중되고 걱정을 드린 점에 대하여 죄송한 마음을 금할 길 없다”며 “신뢰와 믿음을 회복하고 기업의 사회적 가치를 되새겨 공의로운 은행으로 나아갈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해당 사과문은 신한은행 고객들에게 우편 등의 형태로 이날 발송됐다. 이 행장은 또한 이날. 오후 서울 태평로 본점 회의실에서 200여명의 부서장들이 참석한 가운데 ‘임시부서장 회의를 열고 신 사장을 대출 관련 배임 및 고문료 횡령 등의 혐의로 고소한 것에 대해 유감을 표명했다. 이 행장은 고소에 대해 “누가 이기고 지는 문제가 아니다”며 “조직의 빠른 안정이 최우선이라는 판단 하에 (고소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그는 “진실은 사정기관에서 조사에 의해 분명히 밝혀질 것”이라며 “충심을 믿어달라”고 당부했다. 이 행장은 이날 오전에도 본점의 노조사무실을 전격 방문, 김국환 노조위원장에게 “조직의 안정을 위해 경영진이 최선을 다할 테니 노조도 적극 협조해달라”고 요청한 뒤 “검찰 수사 결과가 나오면 (이번 사태에 대해) 책임질 사람이 책임질 것”이라고 밝혔다. ” 이 행장은 15일 오전 사내 방송을 통해 임직원들에 대해 이번 사태에 대해 유감과 사과를 표명하고 힘을 모아줄 것을 당부할 전망이다. 이 행장의 이 같은 행보는 최근 사태와 관련해 임직원과 고객의 동요가 초래될 수 있다는 우려를 조기에 수습하기 위한 것이다. 한편 신한은행 노조 역시 이번 사태에 대한 책임자는 책임을 물어야 한다는 원칙은 고수하되 조직 안정을 위해선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