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대선자금' 정몽구회장 소환가능성

검찰 "경제부작용 감안 고심중"…'입당파' 첫 소환

대검 중수부(안대희 부장)는 7일 현대차 그룹이 한나라당에 건넨 대선자금 100억원의 출처와 관련, 정몽구 그룹회장을 소환 조사하는 방안을 배제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안대희 중수부장은 이날 "현재까지 계획은 없지만 (현대차 사건을) 정리하다 보면 100억원 출처 조사와 관련해 정 회장을 부를 수도 있다"며 "정 회장은 중국 출장중이나 소환하면 언제든지 들어오겠다고 변호인을 통해 알려왔다"고 말했다. 안 부장은 "정 회장이 (경제계에서) 상징적 인물인 데다 소환할 경우 해외신인도에도 타격이 있는 등 부작용이 있을 것 같아 고민"이라고 덧붙였다. 검찰은 이상기 전 현대캐피탈 사장(현대하이스코 부회장) 등 100억원 조성과 관련된 혐의가 있는 그룹 관계자들을 잇따라 소환 조사하고 있으나 진술이 엇갈리는등 출처가 투명하게 드러나지 않아 수사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현대차측은 100억원의 출처에 대해 그간 전액 정주영 명예회장의 개인재산이라는 주장을 펴오다 최근 47억원만이 정 명예회장의 돈이고, 30억원은 정 명예회장 시절에, 20억원은 정몽구 회장 시절에 각각 마련된 비자금이며, 나머지 3억원은 이자가 모인 것이라는 취지로 진술을 번복했다. 특히 현대차측은 비자금 조성 과정에 이상기 전 사장이 관여했다고 주장하고 있으나 정작 이 전 사장은 소환조사에서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또 이날 오전 한나라당 김원길 의원을 소환한 것을 시작으로 `입당파'정치인 9명에 대한 비공개 소환 조사에 착수했다. 안 부장은 "해외 출장 중인 관련 정치인 1∼2명을 제외하고는 모두 소환날짜가정해졌다"며 "소환 조사가 모두 끝나면 종합적으로 결과를 밝히겠다"고 말했다. 검찰은 삼성에서 15억원을 수수한 혐의가 있는 김종필 전 자민련 총재에 대해서도 서면이나 방문조사가 아닌 정식 소환을 통한 조사를 내주중 실시하겠다는 방침을재확인했다. 검찰은 또 김준기 동부그룹 회장의 경우 불구속 수사 방침이 정해졌으나 정치권에 불법자금을 제공했는 지 여부를 밝히는 수사는 계속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서울=연합뉴스) 고웅석 기자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