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청계고가 진입로 10곳 대형차 통행금지

서울시는 대형차량의 통행을 차단하기 위해 청계고가 진입지역 10곳에 높이제한 시설을 설치했다고 9일 밝혔다.시는 광교(마장방향) 진입로에 2.3m 높이의 높이제한시설을 시범 설치한 후 충무로 3가, 남산1호 터널 앞 진입로, 청계 4∼8가 진입램프, 청계9가 내부 순환로 진입로 등 청계고가 진입로 전구간 9곳에 제한시설을 확대설치 했다. 청계고가도로는 시설노후에 따른 안전문제가 제기돼 건설된 지 30년 만인 지난 97년부터 승용차 이외의 차량이 다니지 못하게 돼 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