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경수로 중단시 7억弗 재정적자로

경수로 건설사업이 중단될 경우 올 11월까지 한국이 부담한 공사비 7억 달러(8,400억원)가 고스란히 정부가 갚아야 할 재정적자로 둔갑할 전망이다. 이는 현재까지 공사비로 쏟아 부은 총10억 달러 가운데 한국이 부담한 7억 달러(8,400억원)가 정부의 국채 발행으로 조달돼 온 탓이다.주계약자인 한국전력 관계자는 17일 “전체 경수로 건설사업비 46억 달러 중 70%인 32억2,000만달러를 부담하는 한국의 경우 정부가 그 동안 국채발행을 통해 공사비를 조달해왔다”며 “그렇기 때문에 국내 참여 업체들은 거의 피해를 입지 않는 대신 국가가 재정부담을 고스란히 떠안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한전은 그 동안 국회에서 예산책정을 통해 경수로 사업비용 해결을 희망하고 있지만, 여야 모두 난색을 표명하고 있고 전기요금 인상을 통한 방안도 산업자원부가 부정적인 입장이어서 실현되기 어렵다”고 덧붙였다. 현재 경수로 사업에 참여한 국내 업체는 한전을 비롯해 현대건설, 대우건설, 동아건설, 두산중공업 등 4개 건설업체며, 특히 두산 중공업은 별도로 원자로 건설사업도 진행 중이다. 11월 현재 25% 정도의 공정률을 보이고 있는 함경남도 신포 금호지구의 경수로건설사업이 멈출 경우 한 순간에 `무용지물`로 전락할 뿐 아니라, 700명에 달하는 국내기업 근로자와 기술자들이 모두 철수해야 한다. 이상훈기자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