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삼보컴퓨터] '인터넷 토털서비스 그룹'으로 변신 선언

이를 위해 삼보컴퓨터는 내년 1월1일자로 인터넷 사업부를 신설하는 등 조직개편과 이에 따른 인사개편을 단행한다고 30일 발표했다.삼보컴퓨터는 기존의 5개 사업부서를 컴퓨터·통신 부문, 관리·지원 부문 등 2개 사업부로 축소 개편하고, 인터넷 부문과 CEO 직속의 코퍼레이트 센터를 신설했다. 인사개편 내용은 이홍순 사장이 대표이사 부회장으로, 김두수(金斗洙) 국내사업본부장이 컴퓨터·통신 부문 대표이사 사장으로, 정철(鄭鐵) 해외사업본부장이 인터넷 부문 대표이사 사장으로, 정용근(鄭用根) 관리본부장이 관리지원 부문 사장으로 각각 승진했으며, 홍병철(洪秉喆) 재정고문이 코퍼레이트 센터 CFO 부사장으로 신규 선임됐다. 특히 신설되는 인터넷 부문은 휴대형 인터넷 단말기 및 인터넷 디바이스 등의 하드웨어 사업과 네트워크, 컨텐츠, 인터넷 서비스 등 「인터넷 토털 서비스」 사업을 담당하게 된다. 인터넷 사업은 삼보컴퓨터가 휴대용 및 데스크탑용 인터넷 전용 단말기를 개발하고, 삼보의 자회사인 나래이동통신·두루넷·매타랜드·㈜솔빛·삼보정보시스템 등 인터넷 관련 업체들이 네트워크, 컨텐츠 등의 서비스를 제공하는 방식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인터넷 관련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를 총 망라하는 거대 연합이 탄생하는 셈이다. 정철 인터넷 부문 사장 내정자는 『시너지 효과를 위해 관련 회사들과의 협력을 극대화할 것』이라며 『삼보의 자회사들 외에 국내외 인터넷 업체 및 SW 업체와의 제휴도 적극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창익기자WINDOW@SED.CO.KR

관련기사



김창익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