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경제·금융일반

[코스피시황] 전자·전기가스 선전


코스피지수가 소폭 올랐다. 24일 코스피지수는 전일 대비 3.25포인트(0.24%) 상승한 1,363.79로 장을 마감했다. 지수는 전일 급락에 따른 반발 매수세가 유입되며 상승 출발했지만 외국인과 기관의 동반 매도에 장중 한 때 1,350선까지 밀렸다. 그러나 오후들어 기관의 매도공세가 약해지고, 아시아 증시가 동반 상승하고 있다는 소식에 투자 심리가 살아나면서 상승 마감에 성공했다. 개인이 1,391억원을 순매수한 반면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1,166억원, 484억원을 순매도했다. 프로그램 매매에서는 차익과 비차익거래 모두 매도 우위를 보인 끝에 1,140억원의 순매도 물량이 나왔다. 업종별로는 전기ㆍ전자(1.44%), 전기가스(0.80%)는 선전한 반면 의료정밀(-4.57%), 은행(-2.34%), 보험(-1.80%), 통신업(-1.18%)은 낙폭이 컸다. 시가총액 상위 종목 중에서는 삼성전자(0.87%), 한국전력(1.22%), LG전자(3.15%), KB금융(1.71%), 현대중공업(1.08%), LG디스플레이(2.72%) 등이 상승했다. 반면 현대차(-0.27%), 신한지주(-0.80%), SK텔레콤(-1.14%) 등은 부진했다. 이밖에 케이피케미칼이 호남석유화학과의 합병설로 10.31% 급등했고, 회생절차 개시가 결정된 남한제지는 6거래일 연속 상한가를 기록했다. 상한가 9개를 포함해 346개 종목이 올랐고 하한가 1개를 비롯해 444개 종목이 내렸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