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거품소비

통계청에 따르면 도시근로자 가구의 월평균 소득은 222만1,700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의 223만2,300원보다 0.5%가 감소했다. 물가인상분을 제거한 실질소득은 4년전 수준이다. 그러나 소비지출은 147만4,900원으로 작년동기의 135만4,100원보다 8.9%가 증가했다. 소비지출을 부문별로 보면 휴대용전화 사용과 자가용 구입이 증가하면서 교통·통신비 지출이 19.6%나 늘어 증가율이 가장 높았다. 이밖에 외식비·교양오락비 등도 크게 늘어 났다.이같은 소비증가 덕분에 지난 1·4분기 우리경제는 무려 4.6%나 성장했다. 소비가 경제성장의 「효자」노릇을 톡톡히 한 셈이다. 문제는 씀씀이의 내용이 불안하다는데 있다. 소비의 활성화는 좋은 일이나 자칫 일부 부유계층의 과소비와 거품성장을 부채질 할 수도 있다는 점에서 경계해야 한다. 경제회복에 따른 소득증가분이 근로자가 아닌 자영업자나 사업주 등에 집중되면서 소득불균형이 심화되고 있는 상황에서는 한층 그렇다. 사치성 소비재의 수입 급증이 이를 반증(反證)한다. 지난 4월중 20대 사치성 소비재의 수입액은 9,012만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85.2%가 늘어났다. 휴대폰이 1만1,240%로 증가율이 가장 높았으며 다음이 승용차 (352%), 건강식품(236%), 골프용품(179%), 담배(137%)의 순이었다. 샹들리에와 향수도 각각 100%를 넘어섰다. 최근들어 급증 추세를 보이고 있는 해외여행도 과소비의 연장선상이나 마찬가지다. 소비는 내수를 중심으로 확대돼야 성장기반 구축에 큰 힘이 된다. 사치성 소비재의 수입이 늘어나는 것은 경상수지 흑자달성에도 도움이 안된다. 특히 수출과 설비투자가 부진한 가운데 가계소득은 늘지 않는 상태에서 소비만 기형적으로 급증하고 있는 것은 좋지 않다. 우리나라는 아직도 IMF체제다. 샴페인을 터뜨리기에는 너무 이르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