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경제·금융일반

TM중단·이자 제한 후폭풍 대부업 한달새 100곳 폐업

카드 고객의 정보 유출 여파로 불법 정보를 이용한 텔레마케팅(TM) 영업이 중단되고 이자 제한 조치까지 연이어 이어지자 한 달여 만에 100여개의 대부업체가 문을 닫은 것으로 파악됐다. 대부업이 폐업하면 그만큼 사채 등 비제도권으로 발길을 돌리는 서민들이 늘어나 피해가 커진다.

23일 한국대부금융협회에 따르면 지난 3월 말 기준 등록 대부업체 수는 8,833곳으로 한 달 전(8,921곳)에 비해 88곳이나 줄어들었다.


대부업계는 카드 고객의 정보 유출 사태에 따라 불법 정보를 활용한 TM 영업이 중단되자 그간 이 같은 정보를 이용해 영업을 해오던 업체들의 폐업이 속출한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실제 지난해 12월 말 9,363개였던 대부업체 수는 올 1월 말 실시된 금융권 전반의 TM 영업 중단 조치로 한 달 만에 3%(276곳) 가까이 줄어들었다.


특히 대부업체에 대출을 알선해주는 대부중개업체의 폐업은 더욱 빨리 전개되고 있다.

관련기사



지난해 말 기준 1,421개였던 대부중개업체는 올해 3월 말 현재 1,223개로 14%나 줄었다. 대부중개업체의 폐업이 속출하자 이들이 자체 협의회를 구성해 목소리를 내려는 움직임도 나타나고 있다.

대부업계의 한 관계자는 "불법 정보를 이용하던 대부중개업자가 폐업하다 보니 이들에 전적으로 의존하는 중소형 대부업체가 문을 닫게 돼 대부업자 전체 수가 줄어들게 된 구조"라면서 "다이렉트 채널을 가동하는 대형사와 달리 중소형 대부업자는 모집인 의존율이 90%인데 최근 이들 업체가 TM 중단으로 최대 95%까지 신규 대출액이 줄어 자진 폐업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전문가들은 이달 초 실시된 최고금리(연 39%→34.9%) 인하 여파로 대부업체 폐업 기조는 더욱 가속화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으며 이미 제도 시행을 앞두고 지난달부터 유탄을 입은 것으로 보고 있다.

이에 따라 공식 집계된 외에 폐업 직전에 몰린 곳까지 합하면 100여개 업체가 도산하거나 도산 위기에 빠졌다고 업계 관계자는 전했다.

몰락은 국내 토종 대부업체를 중심으로 이뤄지고 있다. 자금 조달에 이점을 지닌 일본계 금융사만 살아남게 될 것이라는 얘기다.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