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세계 반도체협] "인터넷상거래 관세 철폐노력"

세계 주요 반도체업체들은 반도체 생산 과정의 과불화탄소(PFC) 가스 발생량을 앞으로 5-8년간 10% 이상 감축하고 인터넷 전자상거래 등에 대한 관세부과 철폐 등을 위해 공동 노력하기로 결의했다.반도체업체들은 28일 제주 신라호텔에서 열린 제4차 반도체 협의회(WSC) 총회에서 환경 및 지적 재산권 보호, 무역 및 투자 자유화, 시장 개방 등에서 업계가 공 동 대처한다는 내용의 선언문을 채택했다. 공동선언문에 따르면 반도체 주요 공정인 드라이 크리닝 과정 등에서 생기는 PFC 가스는 지구 온난화의 주범으로 꼽히는 물질로 WSC 산하에 전담 실무 작업반을 구성, 발생량 감축을 위한 공동 협력 체제를 구축키로 했다. 반도체 업계는 특히 세계무역기구(WTO) 가입이 성사된 중국에 대해 반도체 관세를 철폐하고 WSC 회원으로 조기 가입토록 촉구했다. 반도체 업계는 전자 상거래와 인터넷 정보기술 제품 및 인프라 등 인터넷 산업의 성장이 반도체 산업 발전의 필수 요소로 간주, 인터넷 상거래에 대한 관세부과 금지 등 정책 추진을 적극 유도하기로 했다. 이번 회의에서 업체들은 각국 정부로 하여금 인터넷과 전자상거래의 발전 및 성장을 촉진시킬 정책들을 추진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인터넷 정책백서를 채택, 해당 정부에 제출하기로 합의했다. 반도체업계는 또 각국의 시장 개방 지적재산권 보호 정부 정책 및 규정 투명성 외국제품에 대한 차별대우 금지 기술 이전을 조건으로 하는 투자 규제 철폐 등을 시행하는 데 노력하기로 합의했다. 이번 연차 총회에는 이윤우(李潤雨)삼성전자 사장, 윌프 코리건 LSI 회장, 스티브 애플튼 마이크론사 회장, 존 딕슨 루슨트 테크놀로지 사장, 쓰기하라 NEC 사장, 아더 포엘 필립스 회장, 파스칼 피스토리오 STM 사장, 손케 메어가르트 인피니온 부사장, 모리스 창 TSMC 회장 등 한국과 미국, 일본, 유럽연합(EU), 대만 등 세계 반도체 업계 거물급 인사 80여명이 참석했다. 제5차 WSC 연차 총회는 2001년 4월 20일 일본전자기계공업회(EIAJ) 주관으로 일 본에서 개최될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예정이다. 제주=김형기기자KKIM@SED.CO.KR 입력시간 2000/04/28 18:21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