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서울보증 공적자금 투입 6조원으로 늘듯

20일 금융계에 따르면 서울보증과 투신업계는 대우채권 손실분담 협상에서 서울보증이 지급보증한 대우채권 7조5,000억원어치(원금) 가운데 4조7,000억원어치는 만기가되는 시점에서 서울보증이 대지급하고 나머지 2조8,000억원어치는 차환발행하는 원칙에 합의했다.양측은 또 채권이자의 대지급 규모를 놓고 막판 협상을 벌이고 있으나 양측이 제시한 금액의 차이가 1,000억∼3,000억원에 불과해 해외채권단과의 협상이 타결되는 대로 매듭지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에 따라 서울보증은 대우채권 원금 4조7,000억원과 이자 1조6,000억원 안팎을 대지급하게 됨에 따라 정부에 6조원 안팎의 공적자금 투입을 요청했다 서울보증 고위 관계자는 『정부에 6조원 정도의 공적자금 지원을 요청했으며 채권의 만기도래를 감안하면 올해 3조원 정도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상복기자SBHAN@SED.CO.KR

관련기사



한상복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