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기름지문' 오염선박 검거 성과

油指紋法활용 지난달만 13건 적발해양경찰청(청장 이규식ㆍ李奎植)은 기름의 구성특성인 지문을 이용한 유지문법(油指紋法)을 활용해 해양오염 선박을 검거하는데 큰 성과를 거두고 있다. 기체크로마토그래프를 이용한 이 유지문법은 사람마다 고유한 지문이 있듯이 기름도 각각 탄화수소의 고유한 구성특성이 있어 해양오염발생시 바다에 유출된 기름과 사고해역 인근 선박들이 적재하고 있는 기름을 각각 채취한 뒤 양쪽 지문을 비교 감식해 불법 배출한 선박을 찾아내는 방법이다. 해경은 금년 2월 울산과 부산에서 발생한 기름오염사고 조사시에도 이 기법을 이용해 오염행위자를 입건 조치하는 등 13건을 적발한 바 있다. 해경은 해양오염사고에 신속히 대처하기 위해 수입원유와 선박연료유 및 폐유 등에 대해 유형별로 1,500여점의 기름 유지문을 데이터베이스화했고 유출 기름에 시간변화과정 연구 등 정밀감식기법을 자체 개발했다. 해경은 또 해양오염이 빈번한 5개 취약해역(부산, 울산, 여수, 포항, 군산)에 분석실을 설치, 감식요원을 배치 운영중이며 기존에 1시간 걸리던 유출유 감식을 10분의 1로 단축키 위해 패스트기체크로마토그래프를 도입중이다. 또한 해양오염방제시 유처리제동에 의한 물리ㆍ화학적 방제방법외에도 환경친화적으로 오염지역을 회복시킬수 있는 미생물제재의 활용기법도 연구중이다. (032)887~0743 김인완기자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