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연봉제 도입 기업 확산

100인 이상 기업중 42% 실시… 성과배분제도 29%나

대기업과 공공 부문을 중심으로 연봉제 도입이 확산되고 있다. 그러나 호봉제 존속, 획일적인 성과배분 등이 여전해 성과에 따른 연봉지급이라는 당초 취지를 제대로 살리지 못한 사업장이 대부분인 것으로 조사됐다. 노동부는 최근 종업원 100명 이상 기업 4,370곳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벌인 결과 지난 6월 현재 41.9%인 1,829곳이 연봉제를, 28.8%인 1,259곳이 성과배분제를 각각 도입해 실시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고 31일 밝혔다. 연봉제 도입 기업 비율은 2000년 23.0%, 2003년 1월 37.5%에서 꾸준히 늘어났으며 성과배분제 도입비율도 2000년 20.6%에서 지속적으로 상승했다. 5,000인 이상 대기업의 경우 연봉제 도입비율이 72.4%에 달했으며 공공 부문은 연봉제 도입 기업이 10곳 중 8곳을 넘었다. 업종별로는 통신업의 연봉제 비중이 66.7%로 가장 높았고 성과배분제는 금융보험업이 53.5%로 수위를 차지했다. 그러나 연봉제 도입 사업장 가운데 호봉제를 병행실시하고 있는 기업이 55.7%에 달해 연공(年功)에 따른 임금체계가 여전히 우세한 것으로 조사됐다. 연봉제를 형태별로 봐도 직능ㆍ직급별 동일인상률을 적용하는 성과가급(13.8%), 현재의 기본급을 기준으로 업적에 따라 개인별 인상률을 적용하는 혼합형(46.4%)이었으며 미국식 순수 성과급형은 15.7%에 그쳤다. 연봉 총액 가운데 업족연봉(변동급)이 차지하는 비중이 30% 미만인 기업이 전체의 86.2%로 연봉제에 따른 임금격차는 크지 않았다. 변동급이 연봉의 절반을 넘는 사업장은 4.4%에 불과했으며 성과배분제 적용단위는 회사 전체 57.8%, 사업부 단위 16.8%, 부서 단위 19.9% 등으로 집계됐다. 기업들은 연봉제 도입으로 인한 생산성 향상과 직원의 업무태도 변화에 대해서는 긍정적으로 평가했지만 인건비 절감효과에 대해서는 부정적인 응답이 많았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